호주오픈은 역시 조코비치…메드베데프 꺾고 3년 연속 우승

노바크 조코비치가 호주오픈 테니스 대회(총상금 8천만 호주달러·약 696억원) 남자 단식에서 3년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조코비치는 21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남자 단식 결승에서 다닐 메드베데프(4위·러시아)를 3-0(7-5 6-2 6-2)으로 물리쳤다.

2019년부터 3년 연속 이 대회 정상에 오른 조코비치는 자신의 메이저 대회 단식 우승 횟수도 18회로 늘렸다.

메이저 대회 남자 단식 최다 우승 기록은 라파엘 나달(2위·스페인)과 로저 페더러(5위·스위스)가 함께 보유한 20회다.

2018년 윔블던부터 이번 대회까지 최근 10차례 메이저 대회 가운데 조코비치가 6번 우승했다.

나달이 세 번, 도미니크 팀(3위·오스트리아)이 한 차례씩 왕좌에 올랐다.

2018년 이 대회 16강에서 정현(제네시스 후원)에게 패한 이후 호주오픈 21연승 행진을 이어간 조코비치는 우승 상금 275만 호주달러를 받았다.

한국 돈으로 23억 9천만원이다.

조코비치는 이번 우승으로 자신이 보유한 호주오픈 남자 단식 최다 우승 기록을 9회로 늘렸다.

조코비치는 최근 호주오픈 20연승, 메드베데프는 지난해 10월 이후 최근 20연승을 내달리며 이날 '정면충돌'했다.

메이저 우승 경력이나 이름값 등에서 조코비치가 월등하지만 메드베데프는 최근 조코비치와 네 차례 맞대결에서 3승 1패로 우위를 보였다는 점에서 접전이 예상됐다.

호주오픈은 역시 조코비치…메드베데프 꺾고 3년 연속 우승

그러나 둘의 팽팽한 힘겨루기는 1세트까지였다.

조코비치가 먼저 상대 서브 게임을 브레이크하며 3-0까지 앞서 나갔지만 메드베데프가 다시 연달아 3게임을 따내며 반격했다.

이후 조코비치의 6-5 리드까지 서로 서브 게임을 지키며 맞섰고, 이어진 메드베데프의 서브 게임을 조코비치가 따내며 균형을 무너뜨렸다.

조코비치의 강력한 포핸드 공격에 메드베데프가 미처 따라가지 못하고 헛스윙하며 0-15가 됐고, 0-30에서는 메드베데프의 백핸드 스매싱이 네트를 맞고 스피드가 줄어드는 바람에 조코비치의 백핸드 위너로 연결되며 0-40이 됐다.

메드베데프는 서브 에이스 등을 앞세워 30-40까지 만회했지만 결국 포핸드 샷이 네트에 걸리면서 1세트는 조코비치의 차지가 됐다.

2세트부터는 조코비치가 경기 주도권을 확실히 틀어쥐었다.

2세트 게임스코어 0-1에서 조코비치가 연달아 4게임을 가져갔고, 3세트 역시 초반 3게임을 모두 조코비치가 따내며 승기를 잡았다.

호주오픈은 역시 조코비치…메드베데프 꺾고 3년 연속 우승

메드베데프는 2019년 US오픈에 이어 자신의 두 번째 메이저 대회 단식 결승에서도 준우승에 만족하게 됐다.

당시 메드베데프는 나달에게 먼저 1, 2세트를 내주고 3, 4세트를 따내며 승부를 5세트까지 몰고 갔지만 이번에는 1시간 53분 만에 0-3 패배를 당했다.

경기 도중 라켓을 코트 바닥에 내리치며 분풀이하기도 한 메드베데프는 서브 에이스에서 6-3으로 앞섰고, 공격 성공 횟수도 24-20으로 더 많았다.

서브 최고 시속 역시 메드베데프가 214㎞를 찍어 206㎞의 조코비치보다 빨랐으나 실책에서 조코비치(17개)보다 13개나 더 많은 30개를 쏟아낸 것이 패인이 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