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해자로 지목된 선수 A "명예 훼손 행위 단호히 대응"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 "학폭 논란 입증 어려워…판단 유보할 것"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소속 선수 A의 학교 폭력(학폭) 논란과 관련해 판단을 유보하겠다고 밝혔다.

한화는 21일 "구단은 최근 A의 학폭 사실관계를 파악한 결과, 사실 입증이 어렵다는 결론을 내리게 됐다"고 전했다.

구단은 "당사자 간 기억이 명확하게 다르고, 근거가 될 수 있는 학폭위 개최 기록이 해당 학교에 없다"고 밝혔다.

이어 "구단은 피해를 주장하고 있는 분의 일관적인 입장도 존중한다"며 "모든 절차가 마무리될 때까지 판단을 유보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화 구단은 가해자로 지목된 A의 입장도 전했다.

A는 구단에 "법적 대응까지 염두에 두고 있다"며 "실추된 명예를 회복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

사실이 다른 내용으로 명예를 훼손할 경우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주장했다.

최근 한 네티즌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초등학교 시절 A로부터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작성자는 A의 실명과 얼굴을 공개하며 "나를 괴롭혔던 수많은 이름 중 지울 수 없는 이름"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한화는 A와 작성자를 직접 접촉해 피해 사실 여부를 확인했다.

그러나 명확한 가해 사실을 입증하지 못해 구단 차원의 징계를 유보했다.

한화 구단은 "조사 결과와 별도로 스포츠계에 만연해 온 학원 폭력이 근절될 수 있도록 구단 차원에서 할 수 있는 부분을 찾아가겠다"며 "폭력 사실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무관용 원칙에 따라 엄중한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