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학폭 의혹 선수 사실관계 입증 어려워, 향후 대응 검토" [공식입장]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학교폭력 폭로를 당한 한화 이글스 선수에 대해 구단이 사실관계 입증이 어렵다는 결론을 내렸다.

한화 구단은 21일 `학교 폭력 이슈는 사회적으로 중차대한 사건이므로 모든 조치는 명백한 사실관계에 기초하여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며 `이번 사안의 경우 구단이 다양한 루트를 통해 사실관계를 파악해 본 결과, 당사자들 간의 기억이 명확히 다른 점, 무엇보다 확실한 근거가 될 수 있는 학폭위 개최 기록이 없는 점 등의 사정에 비추어 볼 때, 안타깝지만 구단의 권한 범위 내에서는 더 이상 사실관계 입증이 어렵다는 결론을 내리게 됐다`고 밝혔다.

구단은 `피해를 주장하고 계신 분의 일관적인 입장도 존중한다. 주장이 사실일 수 있다는 가능성을 열어두고 구단이 권한 내에서 최선을 다한 이유`라면서도 `해당 선수는 결백을 증명하고 싶다는 일관된 입장을 내놨고 '최종적으로 법적 대응까지 염두에 두고 실추된 명예를 회복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이며, 사실과 다른 내용으로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응하겠다'는 점도 전달해 왔다`고 전했다. 아직은 구단이 판단을 내리기 어려운 상황, 한화 구단은 `모든 절차가 마무리 될 때까지 판단을 유보하고 결과를 기다릴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학교폭력 문제에 대한 한화 구단의 입장은 단호하다. 한화는 `구단은 최근 선수단의 경기력뿐만 아니라 모든 임직원들의 새로운 조직문화를 위해 강도 높은 체질개선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이슈에 대해서도 누구보다 그 심각성을 깊게 느끼고, 신속하게 사실관계를 조사하기 위한 모든 노력을 기울였다. 이에 이번 사안이 사실일 경우 당 구단의 무관용 원칙에 따라 엄중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며, 사실이 아닐 경우 구단차원에서도 향후 대응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조사 결과와 별도로 스포츠계에 만연해 온 학원폭력이 근절될 수 있도록 구단차원에서 할 수 있는 부분을 찾아갈 계획이다. 이를 통해 당 구단은 스포츠의 가치를 지키고 팬 여러분들께 삶의 희망과 활력을 제공하며, 팬 여러분이 보다 행복한 일상을 살아갈 수 있도록 사회적 책임을 다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