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장 "세계태권도품새선수권대회 브랜드 가치 높일 것"

이재준 경기 고양시장은 내년 4월 열리는 '2022 고양 세계태권도품새선수권대회'가 "국제 스포츠 산업도시로 고양시 브랜드 가치를 한 단계 높이는 도약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21일 강조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19일 시청 평화누리실에서 대한태권도협회, 경기도태권도협회, 고양시태권도협회 등 관계자들과 2022 고양 세계태권도품새선수권대회 성공개최를 위한 간담회를 열었다.

간담회는 고양시가 태권도를 특화 종목으로 발전시켜 스포츠산업 도시로 도약하고 세계태권도 종주국으로서 위상을 높이는 방안을 찾기 위해 마련됐다.

시는 내년 세계태권도품새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 발족과 참가 선수단 초청, 입·출국 업무지원, 선수단 숙박·교통·의료·안전 대책 마련, 대회 홍보, 개·폐회식 등 주요 행사를 지원하기로 했다.

대한태권도협회는 경기 진행과 심판진 구성 등 전반적인 경기 운영을 맡는 등 상호 협업체계를 구축해 협력한다.

장정희 대한태권도협회 부회장은 "고양 세계태권도품새선수권대회 성공적 개최를 위해 대한태권도협회는 물론, 경기도태권도협회, 고양시태권도협회 등에서도 모든 역량을 집중해 고양시를 지원하고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재준 시장은 "이 대회가 스포츠를 통한 소비·고용 등 부가가치 창출, 세계 태권도인의 화합 및 남북 평화 분위기 조성 등에 기여할 것"이라며 "참여국과 관내 도장을 연결해 상호 교류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70여 개국 2천여명이 참가하는 세계태권도품새선수권대회는 4월 18∼24일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릴 예정이다.

품새는 겨루기, 격파와 함께 태권도 3대 구성요소의 하나로 2018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아게임에서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다.

내년 선수권대회는 남녀개인전, 단체전, 페어, 프리스타일 등 총 36개 부문 세부 경기로 치러진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