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영 후반 교체출전…팀은 우니온 베를린에 0-1 패배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프라이부르크의 정우영(22)이 후반 교체 투입됐으나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정우영은 21일(현지시간) 독일 프라이부르크의 슈바르츠발트-슈타디온에서 열린 우니온 베를린과의 2020-2021 분데스리가 22라운드 홈 경기를 벤치에서 시작, 후반 19분 빈첸초 그리포 대신 그라운드를 밟았다.

정우영은 지난달 23일 슈투트가르트와의 18라운드부터 4경기 연속 선발로 나서다가 5경기 만에 교체로 출전, 추가 시간까지 30여 분을 소화했다.

이번 시즌 리그에서 3골을 기록 중인 정우영은 이날은 공격 포인트를 추가하지 못했다.

프라이부르크는 0의 균형이 이어지던 후반 19분 최전방의 닐스 페터젠, 양 측면의 그리포와 루카스 횔러를 빼고 에르메딘 데미로비치, 정우영, 롤런드 셜러이를 내보내 득점을 노렸으나 그 직후 그리샤 프뢰멜에게 헤딩 결승 골을 얻어맞고 0-1로 졌다.

중위권 경쟁팀과의 경기를 내주고 리그 2경기 무패(1승 1무)를 멈춘 프라이부르크는 9위(승점 31)로 밀렸다.

우니온 베를린은 7위(승점 33)로 올라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