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지난해 10월 엘체전 이후 4개월 만에 라리가 공격 포인트
'선발 출격' 이강인, 결승골 도움…발렌시아, 셀타비고 2-0 제압

모처럼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라리가) 경기에서 선발로 기회를 얻은 이강인(20)이 시즌 4호 도움을 올리는 등 맹활약을 펼쳤다.

이강인은 21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 메스타야에서 열린 셀타 비고와의 2020-2021 라리가 24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추가 시간 마누 바예호의 결승 골 때 도움을 기록했다.

지난해 10월 엘체와의 7라운드 이후 라리가에서 약 4개월 만에 나온 이강인의 공격포인트다.

시즌 전체 대회를 통틀어서는 지난달 8일 3부리그 팀 예클라노와의 코파 델 레이(국왕컵) 2라운드 선제골 이후 한 달여 만에 공격 포인트가 추가됐다.

이강인의 시즌 전체 공격 포인트는 1골(코파 델 레이) 4도움(라리가)으로 늘었다.

이강인은 지난달 28일 세비야와의 코파 델 레이 16강전에 풀타임을 소화하기도 했으나 리그에선 지난달 22일 오사수나와의 19라운드 이후 약 한 달 만에 선발로 나선 가운데 팀의 2-0 승리에 앞장섰다.

후반 추가 시간에만 이강인이 발판을 놓은 바예호의 결승 골에 케빈 가메이로가 한 골을 더 보탠 발렌시아는 셀타 비고를 제압, 리그 2경기 무승(1무 1패)을 끊고 12위(승점 27)로 올라섰다.

4-4-2 전형에서 막시 고메스와 최전방에 배치된 이강인은 정확한 패스로 활로를 열었다.

후반 19분 상대 골키퍼 루벤 블랑코의 퇴장이 나온 데에도 이강인의 패스가 뒷받침됐다.

이강인이 센터 서클 부근에서 보낸 예리한 스루패스로 고메스가 절호의 득점 기회를 맞이하자 블랑코가 페널티 아크에서 미끄러지며 막으려다 고메스를 넘어뜨렸고, 이것이 레드카드로 이어졌다.

이후 이강인의 왼발 프리킥은 결승 골로 연결되지 못했으나 90분이 지나도록 이어진 0의 균형을 깨뜨린 장면에서도 그의 감각적인 패스가 빛났다.

후반 추가 시간 3분께 이강인이 페널티 아크 왼쪽에서 간결한 터치로 빽빽한 수비 사이에 공간을 만든 뒤 페널티 지역 안의 바예호에게 정확히 볼을 찔러줬고, 바예호가 오른발 마무리로 결승 골을 뽑아냈다.

이강인이 페후로 교체된 뒤 후반 추가 시간 8분엔 가메이로의 쐐기 골도 터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