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에 학폭 피해 글 올라와…"게시글 작성자와 통화"
한화, 투수 학폭 논란에 "조사 중…현재 판단 근거 부족"(종합)

프로배구를 강타한 '학폭(학교 폭력) 미투'가 프로야구에서도 나왔다.

한화 이글스 소속 유망주 투수 A가 초등학교 시절 학폭 가해자였다는 주장이 19일 밤 소셜미디어(SNS)에서 제기됐다.

작성자는 A의 실명과 얼굴도 공개했다.

이에 한화 구단도 20일 오후 공식 입장을 내놓았다.

한화 구단은 "해당 사안을 인지한 즉시 선수와 면담해 사실관계 파악에 나섰다"며 "오늘 오전부터는 단장을 비롯한 유관 부서 팀장과 실무자들이 비상 소집돼 다양한 루트를 통해 면밀한 팩트 체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한화는 선수 본인과 해당 선수의 학창 시절 담임 선생님, 선수 지인과 선후배를 통해 사안을 파악했다고 설명했다.

또 피해를 주장한 글쓴이와 글쓴이가 '증언이 가능하다'고 지목한 사람과도 통화해 사실관계를 면밀히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화는 그러나 현재까지 얻은 정보로는 사실 여부를 뒷받침할 만한 판단의 근거가 부족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주변인과 글쓴이가 증인으로 지목한 사람 등 대부분이 '직접 목격한 바나 해당 사안을 들은 바 없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는 것이다.

한화는 "학교 폭력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는 만큼 명확한 사실관계 파악을 위해 구단이 가능한 선에서는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A에게 학폭 피해를 봤다는 글쓴이는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에서 A에 대해 "저를 괴롭혔던 수많은 이름 중에서도 지울 수 없는 이름 중 하나"라고 했다.

글쓴이는 폭력·폭언과 함께 쓰레기 청소함에 갇혀 나오지 못하고 집단 폭행을 당한 기억이 있다며 A도 가해 행위에 참여했고, 이때의 기억으로 자신은 지금도 우울증 약을 먹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프로배구에서는 여자부 흥국생명의 이재영·다영 자매와 남자부 OK금융그룹의 송명근·심경섭이 학폭 가해자였다는 것으로 드러나고 이상열 KB손해보험 감독의 폭행 전력도 대두하면서 홍역을 치르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