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한화 "소속 선수 학교 폭력 의혹 파악 중, 아직 근거 부족"


[엑스포츠뉴스 김현세 기자] 한화 이글스가 학교 폭력 가해자라고 지목받는 소속 선수와 관련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나섰으나, 아직 사실 관계를 명확히 하는 데 판단할 근거가 부족하다고 밝혔다.

한화는 `19일 밤 10시경 해당 사안을 인지한 즉시 선수와 면담을 통해 사실관계 파악에 나섰다`며 `20일 오전부터는 단장을 비롯한 유관 부서 팀장 및 실무자들이 비상소집돼 다양한 루트를 통해 면밀한 팩트체크를 진행중`이라고 20일 밝혔다.

이어 `실제 선수 본인은 물론, 선수 학창 시절 담임 선생님, 선수 지인 및 선후배에 대해 해당 사안에 대한 인지 사실에 대해 파악했다`며 `피해를 주장하는 분은 물론 그 분이 증언이 가능하다고 지목한 분과도 통화를 통해 면밀하게 사실 관계를 파악해 나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화는 `다만 현재까지 구단이 얻은 정보로는 주변인 및 당사자가 증인으로 제안한 분을 포함한 대부분의 분들이 직접 목격한 바나 해당 사안을 들은 바 없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어 사실 여부를 뒷받침할 만한 판단의 근거가 부족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또 `학교 폭력에 대해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는 만큼 명확한 사실관계 파악을 위해 구단이 가능한 선에서는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앞서 모 제보자는 개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초등학교 시절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써 올렸다. 당시 야구부 선수를 가해자라고 지목했는데, 해당 가해자가 현재 프로야구선수가 돼 있었다고 주장했다. 제보자는 실명을 언급했다.

제보자는 초등학교 4학년 당시 전학 후 학교 폭력을 당하기 시작했고, 따돌림에 6학년 때 전학을 가게 됐다고 썼다. 그는 `악몽에서 벗어나고자 기억을 지우려 노력해 많은 기억이 남아 있지는 않다`며 `신체적 폭력, 나를 버러지 보듯 보던 시선과 나를 향한 폭언 등 수많은 기억이 남아 있다`며 피해를 입었다고 했다.

이 제보자는 `현재 구단과 직접 연락해 해결하려 하고 있다`며 `가급적 마찰 없이 해결하려 한다. 섣부른 추측은 하지 않아 주셨으면 한다. 2차 가해는 없었으면 좋겠다`고 추가 게시글을 써 올렸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