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 부활' 은돔벨레, 리그 최고 드리블러 '등극'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인턴기자] 이번 시즌 은돔벨레는 완벽히 부활에 성공했고 기록으로도 그 사실이 드러났다.

영국 통계 사이트 플레이메이커는 19일(한국시각) 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50회 이상 드리블을 시도한 선수들 중 최고의 드리블 성공률을 선보인 선수들의 순위를 매겼다.

이 순위에서 1위에 토트넘 홋스퍼의 탕귀 은돔벨레가 선정됐다. 은돔벨레는 21경기에 나서 총 64회의 드리블을 시도해 49회 성공해 77%의 성공률을 기록했다.

은돔벨레는 지난 2019/20시즌 토트넘 홋스퍼에 5500만 파운드(약 853억원)의 이적료를 기록하며 입단했지만 이적 첫 시즌에 감독이 교체되면서 조세 무리뉴 감독 하에서 어려움을 겪었다.

하지만 이번 시즌 은돔벨레는 2선과 3선 미드필더에서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와 함께 토트넘 최고의 미드필더 중 한 명으로 성장했다.

특히 그는 3선에서 탈압박 이후 전진하는 자신의 장기가 드디어 성공하면서 주전 미드필더로 맹활약 중이다.

무리뉴 감독은 은돔벨레의 변화에 대해 `은돔벨레는 내가 부임했을 당시에는 경미한 부상이 있었다. 그는 변화했고 다른 방식으로 스스로 변화해 성공할 수 있었다. 난 그가 잘하고 있어 기쁘다. 온전히 그가 만든 변화`라고 말했다.

은돔벨레는 오히려 `프랑스에는 '사랑하는 만큼 엄격하게 다스리라'는 속담이 있다. 당시 무리뉴 감독이 내게 했던 말은 내 가슴에 꽂혔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무리뉴는 엄격하고 너무하다 싶을 만큼 강했던 말도 있었지만 그건 쓸데없는 비판이 아니었다. 기분이 좋지 않았지만 긍정적인 부분을 찾았고 덕분에 좋은 경력을 이어갈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은돔벨레에 이어 드리블 성공률 2위는 풀럼의 앙드레프랑크 잠보 앙기사, 울버햄튼 원더러스의 아다마 트라오레,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의 솔리 마치가 70%의 성공률을 기록했다.

3위는 69%의 드리블 성공률을 기록한 번리의 드와이트 맥닐이고 공동 5위는 66%의 성공률을 기록한 크리스탈 팰리스의 조르당 아예우와 아스톤 빌라의 잭 그릴리쉬였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PA Images/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