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계 학교 폭력 제보…구단 "사실 규명 필요"


[엑스포츠뉴스 김현세 기자] 야구계 학교 폭력 제보자가 나왔다.

이 제보자는 19일 개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초등학교 시절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써 올렸다. 당시 야구부 선수를 가해자라고 지목했는데, 해당 가해자가 현재 프로야구선수가 돼 있었다고 주장했다. 제보자는 실명을 언급했다.

제보자는 초등학교 4학년 당시 전학 후 학교 폭력을 당하기 시작했고, 따돌림에 6학년 때 전학을 가게 됐다고 썼다. 그는 `악몽에서 벗어나고자 기억을 지우려 노력해 많은 기억이 남아 있지는 않다`며 `신체적 폭력, 나를 버러지 보듯 보던 시선과 나를 향한 폭언 등 수많은 기억이 남아 있다`며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당시 가족과 선생님께 도움을 청해 봤지만 문제 해결책은 되지 못했다`며 `신경 쓰지 않으려 해도 야구를 볼 때마다 그 얼굴을 떠올리게 되면 별로 좋은 경험이 아닐 것 같아 이 글을 적게 됐다. 이슈가 되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또 `나는 지금 우울증을 비롯해 정신적 문제로 매일 약을 먹는다`며 `어린 시절 트라우마가 큰 원인`이라고 했다.

제보자는 그 뒤 해당 선수 실명을 언급하며 `나에 대한 폭행에 가담한 것은 분명한 사실이 맞다. 다만 '쓰레기 청소함에 가뒀다'는 부분에 대해서는 내 기억이 확실하지 않다`며 `(졸업 앨범 사진 게시에 대해) 내가 아는 그 선수가 맞는지 확인하고 기억해 보려 학교를 졸업한 친구 중 한 명에게 도움을 구해 얻었다`고 설명했다.

지목된 선수가 소속돼 있는 구단 관계자는 20일 `사실 관계를 명확히 규명해야 하는 단계다. 선수와 면담 등 사실 관계를 파악해 나가는 데 노력하겠다`며 `학교 폭력은 매우 엄중히 다뤄야 하는 사안이다. 사실일 경우, 또 사실이 아닐 경우 모두 엄중히 판단해야 하고, 구단 내부 프로세스를 통해 조치를 취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앞서 체육계는 배구선수 흥국생명 이재영, 이다영, OK금융그룹 송명근, 심경섭의 과거 학교 폭력 사실이 드러나 발칵 뒤집혔다. 그 뒤 학교 폭력 제보는 끊이지 않았는데, 19일 모 제보자에게 삼성화재 박상하가 학교 폭력 가해자라고 지목받았지만 구단과 면담에서는 `가담하지 않았다`고 진술해 사실 관계를 더 확인해야 하는 상황이 됐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