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움도 받고, 'W' 축하도 하고...손흥민 "베일과 함께 뛰어 즐겁다"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인턴기자] 손흥민과 베일이 좋은 호흡을 자랑하며 승리를 이끌었다.

토트넘 홋스퍼는 19일(한국시각) 푸스카스 아레나에서 열린 2020/21시즌 UEFA유로파리그 32강 1차전 볼프스베르게와의 원정 경기에서 4-1 완승을 거뒀다.

이날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장한 손흥민은 13분 가레스 베일의 오른발 크로스를 헤더 슈팅으로 연결해 팀의 결승골이자 선제골을 터뜨렸다.

손흥민은 시즌 18호골을 터뜨려 시즌 31번째 공격포인트를 터뜨렸고 유로파리그에서 세 번째골이었다.

손흥민의 골을 도운 베일은 28분 오른쪽 뒷공간 침투 이후 각이 좁은 상황에서 골키퍼 머리 위로 향하는 강력한 슈팅을 득점으로 성공시켰다.

베일이 득점에 성공하자 손흥민은 베일과 함께 손으로 'W'모양을 만드는 세리머니를 하며 베일의 득점을 축하해줬다.

경기 종료 후 손흥민은 베일과의 관계에 대한 질문에 매우 가까운 관계라고 답했다. 그는 `난 베일이 경기에 계속 뛰고 득점과 도움을 기록해 매우 행복하다. 난 그와 뛰는 걸 매우 즐기고 있다`고 말했다.

베일은 최근까지 여러차례 부상으로 토트넘 복귀 후에도 나쁜 경기력을 많은 비판을 받았다. 이적 당시에도 무릎 부상이있었던 베일은 타박상과 종아리 부상으로 리그에서 거의 출장하지 못했다.

하지만 24라운드 맨시티전 당시 교체로 출전한 베일은 답답하던 토트넘 공격진에서 그나마 번뜩이는 움직임과 슈팅으로 살아난 경기력을 선보였다.

그리고 이어진 이번 유로파리그 원정 경기에서 확실히 달라진 경기력을 선보였다. 빠른 침투 움직임과 여전히 날카로운 슈팅 감각을 과시했고 토트넘이 초반 볼프스베르게를 압도하는데 큰 기여를 했다.

손흥민은 이날 전반전 내내 최전방에서 좋은 활약을 선보였고 자신감을 찾은 모습이었다. 케인이 부상을 우려해 빠진 공백을 손흥민이 잘 채웠고 루카스 모우라, 가레스 베일, 델레 알리와 좋은 호흡을 보였다.

토트넘은 공격진의 맹활약으로 1차전 원정 경기에서 4골을 폭발 시켜 16강 진출의 유리한 고지를 점령하고 2차전을 준비한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AP/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