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G 공격P 31개’ 손흥민, 커리어 하이 달성… 새 기록까지


[엑스포츠뉴스 김희웅 인턴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커리어 하이를 달성했다.

토트넘은 19일 오전 2시 55분(한국 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푸스카스 아레나에서 열린 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32강 1차전에서 볼프스베르거를 4-1로 꺾었다. 원정에서 대승을 거둔 토트넘은 UEL 16강 진출의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이날 토트넘은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주전과 준주전급 선수들을 혼용했다. 주포 해리 케인이 원정 명단에서 제외된 가운데, 손흥민이 원톱으로 출격했다. 가레스 베일, 델리 알리, 루카스 모우라가 2선에서 손흥민을 보좌했다.

최전방에 선 손흥민의 모습은 어색하지 않았다. 초반부터 활발했다. 전반 5분 역습 상황, 손흥민은 아크 부근에서 수비수 한 명을 제친 후 왼발 슈팅을 연결했다. 비록 골대를 살짝 벗어났으나 위협적인 슈팅이었다.

영점 조절을 마친 손흥민은 팀에 첫 골을 선물했다. 전반 13분 가레스 베일이 박스 오른쪽 부근에서 올린 크로스를 다이빙 헤더로 마무리했다. 손흥민의 머리를 떠난 볼이 골문 구석으로 향해 골키퍼가 손쓸 수 없었다.

이후에도 손흥민은 45분간 활약하며 측면으로 패스를 뿌려주는 등 공격수와 미드필더의 역할을 겸했다. 파울 유도도 많았다. 여느 때와 같이 활발한 움직임을 선보였다.

베일, 모우라의 추가 득점에 힘입어 전반을 3-0으로 마친 조제 무리뉴 감독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손흥민을 빼고 카를로스 비니시우스를 투입했다. 주말 웨스트햄전을 위한 선택이었다.

손흥민은 이날 득점으로 자신의 기록을 새로 썼다. 올 시즌 18골 13도움을 올려 공격포인트를 31개로 늘렸다. 지난 시즌 달성한 최다 공격포인트(18골 12도움) 기록을 35경기 만에 갈아치웠다.

또한 토트넘 역사에도 이름을 남겼다. 통계 전문 업체 옵타에 따르면 손흥민은 유럽 대회 20득점을 기록한 4번째 토트넘 선수가 됐다. 앞서 해리 케인(29골), 마틴 치버스(22골), 저메인 데포(20골) 다음 기록이다.

커리어 하이를 찍고 여러 기록을 쓰고 있는 손흥민은 올 시즌 매서운 감각을 자랑하고 있다. 대회를 가리지 않고 득점포를 가동하고 있어 계속해서 새로운 기록이 생길 전망이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AP/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