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르난데스 멀티골 활약…맨유, 16강 진출에 8부 능선 넘었다
아스널은 벤피카와 공방 끝에 1-1 무승부
맨유, 유로파리그 32강 1차전서 레알 소시에다드에 4-0 대승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이하 맨유)가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32강 첫 대결에서 레알 소시에다드(스페인)를 격파하고 16강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

맨유는 19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의 알리안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알 소시에다드와 2020-2021 UEFA 유로파리그 32강 1차전 원정 경기에서 4-0으로 완승했다.

브루누 페르난데스가 멀티 골을 작성하고 마커스 래시퍼드와 대니얼 제임스가 득점에 가세해 승리를 이끌었다.

원정에서 4골 차 승리를 챙긴 맨유는 26일 홈에서 열리는 2차전에 여유롭게 임할 수 있게 됐다.

경기 시작 2분도 채 되지 않아 레알 소시에다드의 아드난 야누자이와 래시퍼드가 한 차례씩 슈팅을 시도하는 등 양 팀은 초반 매섭게 공격을 주고받았다.

맨유는 점차 공격의 주도권을 가져왔다.

전반 16분 스콧 맥토미니의 슈팅과 3분 뒤 래시퍼드의 오른발 슈팅이 모두 상대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래시퍼드의 슈팅이 막힌 뒤에는 페르난데스가 재차 슈팅했으나 상대 수비수가 걷어냈다.

하지만 맨유는 아쉬움도 잠시, 레알 소시에다드의 골문을 두드린 끝에 선제골을 뽑았다.

맨유, 유로파리그 32강 1차전서 레알 소시에다드에 4-0 대승

전반 27분 레알 소시에다드 수비진과 골키퍼가 제대로 공을 처리하지 못했고, 페르난데스가 공을 잡아 오른발로 선제 결승 골을 기록했다.

페르난데스는 후반 12분 한 골을 추가했다.

제임스의 패스를 받은 페르난데스가 재빠른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당시 부심이 오프사이드 깃발을 들었으나, 비디오판독(VAR) 결과 득점으로 인정됐다.

맨유는 7분 뒤 역습 상황에서 프레드의 전진 패스를 받은 래시퍼드가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해 3-0까지 격차를 벌렸고, 후반 45분에는 제임스가 네 번째 골을 터트려 팀의 완승을 장식했다.

통계 전문 사이트 옵타에 따르면 유로파리그(전신 UEFA컵 포함)에서 잉글랜드 팀이 스페인 팀과 원정 경기에서 4골 차 승리를 거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전까지는 2004년 3월 뉴캐슬 유나이티드가 마요르카를 3-0으로 이긴 게 가장 큰 승리였다.

맨유, 유로파리그 32강 1차전서 레알 소시에다드에 4-0 대승

다른 잉글랜드 팀인 아스널은 벤피카(포르투갈)와 원정 경기에서 공방 끝에 1-1로 비겼다.

벤피카가 후반 10분 피지의 페널티킥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으나, 아스널이 2분 만에 부카요 사카의 동점 골로 균형을 맞췄다.

영보이스(스위스)와 레인저스(스코틀랜드)는 각각 레버쿠젠(독일), 로열 앤트워프(벨기에)와 난타전을 벌인 끝에 극적인 결승 골로 4-3 승리를 챙겼다.

이날 열린 32강 1차전 16경기에서 나온 골은 득점은 총 59골이다.

옵타에 따르면 UEFA컵이 유로파리그로 이름을 바꾼 2009-2010시즌 이후 녹아웃 경기에서 하루 동안 가장 많은 골이 나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