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버벅거리던 폼을 호전시켰다” (英 매체)

[엑스포츠뉴스 김희웅 인턴기자] 3경기 만에 골 맛을 본 손흥민이 현지 매체의 호평을 끌어냈다.

토트넘은 19일 오전 2시 55분(한국 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푸스카스 아레나에서 열린 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32강 1차전에서 볼프스베르거를 4-1로 꺾었다. 원정에서 대승을 거둔 토트넘은 UEL 16강 진출에 청신호를 켰다.

이날 토트넘은 부분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주전 선수들의 휴식도 필요했으나 동시에 승리도 챙겨야 했던 토트넘은 손흥민을 원톱으로 내세웠다. 2선엔 가레스 베일, 델리 알리, 루카스 모우라가 나섰다.

손흥민은 전반 초반부터 날카로웠다. 전반 5분 아크 부근에서 때린 왼발 슈팅이 골대를 살짝 벗어났다. 과감함이 돋보이는 장면이었다.

전반 13분엔 득점포를 가동했다. 베일이 박스 오른쪽 부근에서 올린 크로스를 다이빙 헤더로 마무리했다. 볼이 골문 구석으로 향해 골키퍼가 막을 수 없었다.

이후 손흥민은 골 욕심보단 팀플레이에 힘썼다. 최전방 공격수지만, 후방으로 내려가 볼 전개를 돕는 등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다. 토트넘은 전반 28분 베일, 전반 34분 모우라가 추가 골을 터뜨리며 3점 차 리드를 쥐었다. 조제 무리뉴 감독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손흥민을 빼고 카를로스 비니시우스를 투입했다. 빡빡한 일정을 소화한 손흥민에게 휴식을 부여한 것.

토트넘은 후반 10분 미하엘 리엔들에게 페널티킥 골을 내줬으나 후반 43분 비니시우스의 쐐기 골로 3점 차 승리를 거뒀다.

영국 매체는 45분간 임팩트를 남긴 손흥민에게 좋은 평가를 했다. 풋볼 런던은 “베일의 낮은 크로스를 아주 잘 받아 넣었다. 주말 경기를 위해 하프타임에 교체됐다”며 평점 7점을 부여했다.

이브닝 스탠다드의 평가 역시 크게 다르지 않았다. 매체는 “이른 시간 득점으로 스퍼스의 승리를 이끌었다. 버벅거리던 폼을 호전시켰다”며 평점 7점을 건넸다.

한편 손흥민은 이날 득점으로 커리어 하이를 달성했다. 올 시즌 18골 13도움을 올려 공격포인트를 31개로 늘렸다. 지난 시즌 달성한 최다 공격포인트(18골 12도움) 기록을 35경기 만에 갈아치웠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EPA/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