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골’ 손흥민, 평점 7.7점… ‘PK 헌납’ 시소코, 최하점

[엑스포츠뉴스 김희웅 인턴기자] 전반 45분을 소화하며 1골을 기록한 손흥민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토트넘 홋스퍼는 19일 오전 2시 55분(한국 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푸스카스 아레나에서 열린 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32강 1차전에서 볼프스베르거를 4-1로 꺾었다. 원정에서 대승을 거둔 토트넘은 UEL 16강 진출의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이날 토트넘은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조제 무리뉴 감독은 주포 해리 케인을 명단에서 제외했고 손흥민을 원톱으로 기용했다. 루카스 모우라, 델리 알리, 가레스 베일이 2선에서 손흥민을 보좌했다.

한 수 아래의 팀을 상대로 토트넘 선수들이 훨훨 날았다. 손흥민은 전반 5분 역습 상황에서 수비수 한 명을 제쳐 놓고 왼발 슈팅을 때렸다. 골대를 살짝 벗어났지만, 자신감이 돋보였다.

경기를 주도하던 토트넘이 이른 시간에 선제골을 뽑았다. 주인공은 손흥민이었다. 전반 13분 박스안에서 베일이 오른발 크로스를 올렸고, 손흥민이 헤더로 골망을 갈랐다.

손흥민의 득점으로 분위기를 가져온 토트넘은 경기를 쉽게 풀어갔다. 두 번째 골도 오래 걸리지 않았다. 전반 28분 도허티의 패스를 받은 베일이 박스 안에서 백숏으로 수비수 한 명을 제쳤다. 이후 지체 없는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가르며 승기를 굳혔다.

전반 34분엔 모우라가 폭풍 드리블로 수비수 네 명을 따돌리며 박스로 진입했다. 골키퍼와 맞선 상황에서 오른발 슈팅을 때려 팀에 3번째 골을 선물했다.

45분을 소화한 손흥민은 득점 외에도 후방으로 내려와 방향 전환 패스를 하는 등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다. 이후 후반 시작과 동시에 카를로스 비니시우스와 교체돼 일찍이 경기를 마쳤다.

토트넘은 후반 10분 미하엘 리엔들에게 페널티킥 골을 내줬지만, 후반 43분 비니시우스가 한 골을 추가하며 낙승을 거뒀다.

축구 통계 매체 후스코어드는 토트넘 선수단에 후한 점수를 줬다. 1골을 기록한 손흥민은 7.7점을 받았다. 팀 내에서 5번째로 높은 점수였다.

1골 1도움을 올리며 맹활약한 베일이 9.1점으로 가장 높은 점수를 자랑했다. 그 뒤론 원더골을 터뜨린 모우라가 8.7점, 1도움씩을 올린 해리 윙크스와 맷 도허티가 각각 7.9점과 7.8점을 받았다.

반면 매체는 페널티킥을 내준 무사 시소코에게 6점이란 낮은 점수를 부여했다. 토트넘 내 최하점이었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AP/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