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삼성화재 "박상하 '학교 폭력 가담 않았다' 진술, 글 작성자 면담해야"


[엑스포츠뉴스 김현세 기자] 대전 삼성생명 블루팡스가 학교 폭력 가해자라고 지목받는 박상하와 면담 결과를 알렸다. 구단에 따르면 박상하는 해당 학교 폭력에 가담하지 않았다고 진술했다.

삼성생명은 19일 `당구단 소속 박상하 선수의 학교 폭력 논란과 관련하여, 해당 건의 엄중함을 인식하고 명확한 사실규명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19일 한 포털사이트 게시판을 통해 박상하 선수의 중학교 재학 시절 학교 폭력에 대한 글이 게시되었다. 구단은 해당 사실을 인지하고 사실 여부 확인을 위해 선수 개인 면담을 실시하였으며, 당시 재학했던 학교 측에 관련 내용을 질의하였다`고 전했다.

이어 `1차적으로 박상하 선수 본인과 면담해 확인한 결과, 박상하 선수는 해당 학교 폭력에 가담한 적이 없다고 진술하였다. 하지만 구단은 좀 더 명확한 사실관계 규명을 위하여 구단 차원에서 게시글 작성자와의 대면 면담 및 구체적인 사실 확인을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구단은 또 `명확한 사실이 밝혀지기 전까지는 박상하 선수는 경기에 출전하지 않을 예정`이라며 `빠른 사실 확인을 통해 해당 건에 대한 추가 확인 내용을 말씀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상하는 해당 제보자에게 학교 폭력 가해자라고 지목받았는데, 이 제보자는 중학교 재학 시절 시골에 살다가 시내에 있는 학교에 전학 후 가해 선수로부터 집단 따돌림뿐 아니라 금품 갈취, 폭행까지 당했다고 실명을 거론하며 폭로했다.

제보자는 또 `그냥 시골에서 왔다는 이유만으로 폭행당했다`며 `나중에는 같이 어울려 다니는 일진 패거리들 까지 와서 괴롭혔고 참다 못 해 '왜 괴롭히냐. 그만하면 안 되겠느냐'고 했더니 폭행 수위와 괴롭힘이 더 심해졌다`고 밝혔다.

그는 또 해당 가해자와 친구들이 하교 후 그중 한 명의 집으로 데려가 `현관문 들어가자마자 교복을 벗기고 돌아가면서 집단 폭행`했다고도 덧붙였다. 이어 `사정없이 때려서 기절했다`며 `오후 4시부터 오전 6시까지 맞았다. 너무 무서웠던 게 교대로 자다가 일어나서 때리는데 아직도 트라우마 때문에 괴롭다. 코뼈 골절, 앞니 2개 나가고 갈비뼈에 금이 갔다`고도 설명했다.

하지만 박상하 본인과 제보자 측 교차 확인이 되지 않은 사안이다. 박상하는 구단을 통해 해당 학교 폭력에 가담하지 않았다고 이야기했고, 박상하를 학교 폭력 가해자라고 특정할 수 없는 상황이다. 구단으로서는 사실 관계를 더 확인해야 하겠다는 입장이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