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하 "폭력에 가담한 적 없다"
삼성화재 박상하/사진=삼성화재블루팡스 제공

삼성화재 박상하/사진=삼성화재블루팡스 제공

프로배구에서 '학폭(학교 폭력)'에 가담한 선수들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삼성화재 센터 박상하에게 학창 시절 폭행을 당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19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남자 프로배구 삼성화재의 센터 박상하가 학교 폭력 가해자라는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에 따르면 1999년 제천중에 입학한 후 "지옥이 시작됐다"며 시골에서 왔다는 이유로 박상하와 그의 친구들로부터 왕따와 폭행을 당했다.

그는 괴롭힘을 참다못해 "그만하면 안 될까"라고 요청했지만, 폭행 수위와 괴롭힘이 더 심해졌다고 회상했다.

글쓴이는 아파트에 끌려가 집단 폭행을 당한 적도 있다며 "사정없이 때려서 기절했다가 오후 4시부터 오전 6시까지 맞았다. 너무 무서웠던 게 교대로 자다가 일어나서 때리는데 아직도 트라우마 때문에 괴롭다"고 밝혔다.

이어 "코뼈 골절, 앞니 2개 나가고 갈비뼈 금 가서 한 달 병원 생활하고 학교 갔다"며 "다들 교내 봉사활동으로 징계가 끝난 걸 알고 어이없고 분해서 죽어버리면 편할까 생각했었다"고 기억했다.

그는 "사과받고 싶지도 않다"며 "그냥 이렇게라도 글 써서 마음속 응어리를 덜어내면 그뿐이라 생각해서 쓴 것"이라고 했다.

이러한 사실이 알려지자 조사에 착수한 삼성화재 구단은 "박상하가 면담에서 '해당 학교 폭력에 가담한 적이 없다'고 진술했다"며 사실관계 확인을 좀 더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구단은 또 명확한 사실이 밝혀지기 전까지는 박상하가 경기에 출전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구단은 또 "게시글 글쓴이와 대면 면담과 구체적인 사실을 확인을 진행하겠다"며 "빠른 사실 확인을 통해 해당 건에 대한 추가 확인 내용을 말씀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프로배구에서는 여자부 흥국생명의 쌍둥이 자매 이재영·다영과 남자부 OK금융그룹의 송명근·심경섭이 학교 폭력 가해자였다는 폭로가 잇달아 제기됐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