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C 조별 개최국 신청받기로…대한축구협회 "개최 여부 검토"
카타르 월드컵 3월 예선도 무산…6월 조별로 한곳서 개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중단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이 결국 3월에도 열리지 못하고 6월에 조별로 한곳에 모인 가운데 치러지게 됐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18일 "아시아축구연맹(AFC)이 3월에 열려던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경기도 6월로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AFC는 우리나라를 포함한 2차 예선 H조 국가협회 대표자들과 전날 화상 회의를 열고 이 같은 결정을 알렸다.

AFC는 16일과 17일 양일간 2차 예선 8개 조를 4개 조씩 나눠 각국 협회 대표자들과 화상 회의를 하고 향후 월드컵 예선 일정과 관련해 협의했다.

AFC에 따르면 8개 조 중 2개 조는 3월에 예정된 경기를 치를 수 있지만, 한국이 포함된 H조 등 나머지 6개 조는 아예 3월 경기 개최가 어려워 모두 6월로 미루기로 했다.

40개국이 5개 팀씩 8개 조로 나뉘어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치르는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은 2019년 9월 시작했다.

이후 팀별로 4∼5경기를 치른 상황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2019년 11월을 마지막으로 전면 중단됐다.

일단 지난해 3월로 미뤄진 경기들이 10월과 11월로 재차 연기됐으나 이마저도 제때 열리지 못했고, AFC는 다음 달과 6월 A매치 기간에 남은 경기를 개최한다는 계획이었다.

파울루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도 당장 3월 25일 투르크메니스탄을 상대로 홈 경기를 치른 뒤 같은 달 30일 스리랑카 원정을 떠나야 했다.

카타르 월드컵 3월 예선도 무산…6월 조별로 한곳서 개최

그러나 여전히 코로나19로 각국 대표팀의 해외 원정에 따른 여러 제약은 해결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어 3월 예선도 불투명했다.

최근 FIFA도 선수 안전을 위해 해당 국가의 자가격리 기간에 따라 구단이 선수 차출을 거부할 수 있는 임시 규정을 4월 말까지 연장해 적용하기로 했다.

3월에 경기를 강행하면 각국 대표팀은 최상의 전력으로 나서지 못할 가능성이 커진 것이다.

상황이 이러해지자 AFC는 결국 조별 사정에 맞춰 3월 경기도 6월로 미루게 됐다.

다만, 6월에 팀당 최대 4경기씩을 치러야 하고, 코로나19 상황도 불확실한 만큼 기존의 홈 앤드 어웨이가 아니라 조별로 한 나라에 모여 집중적으로 개최하는 방식으로 치르기로 했다.

올해 9월부터 월드컵 최종예선을 개최해야 하는 만큼 6월에는 반드시 2차 예선 일정을 끝내야 더 큰 혼란을 피할 수 있다.

조별 개최국은 AFC가 3월 5일까지 신청을 받아 같은 달 15일 발표할 계획이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우리도 개최 여부를 검토 중이다"라고 말했다.

한국(2승 2무·승점 8·골 득실 +10)은 현재 2차 예선 H조에서 투르크메니스탄(3승 2패·승점 9·골 득실 +3)에 이어 2위를 달리고 있다.

레바논(2승 2무 1패·승점 8·골 득실 +2), 북한(2승 2무 1패·승점 8·골 득실 +1), 스리랑카(5패·승점 0·골 득실 -16)가 뒤를 잇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