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토론토, 정부 국경 봉쇄로 TD볼파크를 임시 홈구장으로 결정

류현진, 올해 플로리다 스프링캠프 구장에서 홈경기 치른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은 올해도 홈구장인 캐나다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공을 던지지 못한다.

토론토 구단은 스프링캠프 구장인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볼파크를 2021시즌 임시 홈구장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캐나다 매체 스포츠넷은 18일(한국시간) 복수의 관계자 말을 인용해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토론토 구단은 더니든 TD볼파크에서 새 시즌 홈 개막전을 치르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구단은 직원들에게 해당 내용을 이메일로 알렸으며, 공식 발표는 스프링캠프 첫 훈련이 열리는 19일에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로써 류현진은 토론토 입단 후 2년 연속 토론토 로저스센터를 밟지 못하게 됐다.

다만 마이너리그 시설이 아닌 쾌적한 환경의 경기장에서 공을 던지게 됐다는 점은 위안거리다.

토론토 구단은 지난해 마이너리그 구장인 미국 뉴욕주 버펄로 소재 살렌 필드를 임시 홈구장으로 활용했다.

캐나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문제로 인해 국경을 봉쇄했기 때문이다.

MLB 30개 구단 중 유일하게 캐나다에 홈구장이 있는 토론토는 로저스 센터를 홈구장으로 활용하지 못하게 됐고, 이에 살렌필드를 선택했다.

더니든 TD볼파크는 플로리다주에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면서 활용하지 못했다.

토론토 구단은 상황이 변하자 더니든 TD볼파크를 임시 홈구장으로 선택했다.

TD볼파크의 시설은 훌륭하다.

토론토 구단은 지난해 거액을 들여 TD볼파크 개보수 공사를 끝냈고, 다양한 시설을 구축했다.

다만 여름철 뜨거운 날씨는 부담스럽다.

류현진의 체력 관리에 초점이 맞춰지는 이유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