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전 최장은 13년…MLB 샌디에이고, 전력 보강 '광폭 행보'
타티스 주니어 '역대 최장' 14년간 3천757억원에 연장 계약

김하성의 팀 동료인 미국프로야구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22)가 초대형 연장 계약을 했다.

메이저리그(MLB) 공식 사이트인 MLB닷컴 등 현지 매체들은 18일(한국시간) 샌디에이고 구단이 타티스 주니어와 14년간 3억4천만 달러(약 3천757억원)에 계약했다고 전했다.

MLB에서 14년 계약이 나온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전까진 브라이스 하퍼(필라델피아 필리스) 등이 13년 계약을 한 게 최장 기록이었다.

타티스 주니어는 계약 총액 순위에서도 3위 자리에 올랐다.

마이크 트라우트(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12년간 4억2천650만달러), 무키 베츠(로스앤젤레스 다저스·12년간 3억6천500만 달러)의 뒤를 잇는다.

타티스 주니어는 2019년 빅리그에 데뷔해 폭발적인 장타력과 수준 높은 수비, 빠른 발로 주전 자리를 꿰찼다.

그는 단축 시즌으로 치른 지난해엔 59경기에서 타율 0.277, 17홈런, 45타점으로 활약했다.

내셔널리그 최우수선수(MVP) 투표에서 4위에 올랐고, 포지션별 최고의 타격을 펼친 선수에게 주는 실버슬러거상을 거머쥐었다.

그는 만 21세의 젊은 나이에 뛰어난 기량을 선보이며 현세대 최고의 유격수 유망주로 이름을 날렸다.

국내 팬들에겐 박찬호에게 한 이닝 만루홈런 2개를 뽑아낸 페르난도 타티스 시니어의 아들로 유명하다.

타티스 주니어는 2021시즌이 끝나면 연봉조정 신청자격을 얻고, 2024시즌이 끝나면 자유계약선수가 되는데, 샌디에이고는 타티스 주니어와 다년 계약을 해 전력 누수를 막았다.

샌디에이고는 올 시즌을 앞두고 다르빗슈 유, 블레이크 스넬 등 초특급 투수와 내야수 김하성을 거머쥐며 전력 강화에 성공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타티스 주니어와 계약을 끌어내며 광폭 행보를 이어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