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수→실점' 유벤투스, 포르투 원정 1-2 패 [UCL]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인턴기자] 유벤투스가 자신들의 실수에 스스로 무너졌다.

유벤투스는 18일(한국시각) 열린 2020/21시즌 UEFA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FC포르투와의 경기에서 1-2로 패했다.

포르투는 4-4-2 전형으로 나섰다. 아구스틴 마르체신 골키퍼를 비롯해 자이두 사누시-페페-샹셀 음벰바-윌손 마나파, 헤수스 코로나-세르지우 올리베이라-마테우스 유리베-오타비우, 메흐디 타레미-무사 마레가가 선발 출장했다.

유벤투스 역시 4-4-2 전형으로 나섰다. 보이시에흐 슈체스티 골키퍼를 비롯해 알렉스 산드루-조르지우 키엘리니-마티아스 데 리흐트-다닐루, 웨스턴 맥케니-로드리고 벤탄쿠르-아드리앙 라비오-페데리코 키에사,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데얀 클루셉스키가 선발 출장했다.

전반 초반부터 유벤투스는 실수를 범하며 실점하고 말았다. 1분 만에 후방에서 볼을 돌리다 벤탄쿠르가 슈체스니에게 패스를 했지만 타레미가 이를 따라가 슈팅으로 연결해 득점에 성공했다.

유벤투스는 측면 공격을 주로 시도했고 15분 산드루의 크로스를 키에사가 슈팅으로 처리했지만 수비에게 막혔다.

21분엔 다시 포르투가 전방 압박에 성공한 뒤 올리베이라가 슈팅으로 시도했지만 수비의 블락에 막혔다.

포르투는 28분 왼쪽에서 크로스가 높게 올라왔고 타레미가 헤더 슈팅까지 연결했지만 슈체스니에게 약하게 향했다.

40분 유벤투스가 프리킥 찬스에서 라비오의 환상적인 오버헤드 킥이 나왔지만 마르체신이 이를 따라가면서 선방해냈다.

파상 공세를 득점으로 연결하지 못한 유벤투스는 후반 시작과 함께 또다시 실점을 허용했다. 킥오프와 함게 포르투가 오른쪽에서 볼 연결에 성공했고 마나파의 크로스를 마레가가 밀어넣으며 2-0으로 앞서나갔다.

유벤투스는 49분 호날두의 슈팅과 클루셉스키의 돌파에 이은 크로스가 수비에게 모두 막히면서 기회를 놓쳤다.

포르투는 51분에 올리베이라가 하프라인부터 아무런 방해를 받지 않고 박스 앞까지 돌파에 성공했고 이어 슈팅까지 시도했지만 슈체스니가 간신히 이를 막아냈다.

이어 67분에는 후방에서 긴 패스를 전방에서 지켜낸 뒤 코로나가 혼자 볼을 띄워 오버헤드 킥까지 시도했다. 이를 슈체수니가 간신히 따라가 위로 쳐냈다.

유벤투스는 65분과 69분 벤탄쿠르와 다닐루가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높이 떠가 아쉬움을 남겼다.

70분엔 박스 중앙에서 키에사가 슈팅을 시도했지만 이것이 수비에게 굴절되면서 마르체신이 선방해냈다.

포르투는 73분에 역습을 진행한 뒤 올리베이라의 슈팅이 나왔지만 슈체스니 정면으로 향했다.

76분엔 모라타가 수비 뒷공간으로 침투한 뒤 왼쪽 각이 없는 상황에서 곧바로 슈팅을 시도했지만 마르체신의 선방에 막혔다.

측면을 계속 두드리던 유벤투스는 82분 왼쪽에서 라비오의 크로스를 반대편에서 키에사가 살짝 빗맞은 슈팅으로 만회골을 터뜨렸다.

유벤투스는 원정에서 동점까지 만들기 위해 공세를 이어갔고 93분 후반 추가 시간 호날두가 박스 오른쪽에서 볼을 키핑한 뒤 수비수와 접촉이 있었지만 이것이 페널티킥으로 선언되지 않으면서 경기가 그대로 종료됐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AP/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