밝은 표정으로 훈련…정식 훈련은 19일 시작
류현진, 스프링캠프 예비 소집일 참가…덥수룩한 수염 눈길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에이스 류현진(34)이 덥수룩한 수염을 기르고 본격적인 스프링캠프 훈련을 시작했다.

토론토 구단은 18일(한국시간) 구단 소셜네트워크서비스 계정을 통해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스프링캠프 시설에서 훈련하는 류현진의 모습을 소개했다.

류현진은 반소매 티셔츠를 입고 밝은 표정으로 훈련을 소화했는데, 특히 덥수룩하게 기른 수염이 인상적이었다.

이날은 일종의 예비 소집일인 리포트 데이였다.

류현진 외에도 투수, 포수 다수의 선수가 함께 몸을 풀며 19일부터 시작하는 스프링캠프 훈련을 준비했다.

류현진, 스프링캠프 예비 소집일 참가…덥수룩한 수염 눈길

류현진은 지난 3일 미국으로 출국해 더니든에서 개인 훈련을 소화했다.

그는 일찌감치 구단 스프링캠프 시설에서 다양한 훈련으로 몸을 달군 것으로 알려졌다.

야수들이 모두 참가하는 전체 훈련은 23일부터 시작한다.

29일엔 뉴욕 양키스와 첫 시범 경기를 치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