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열 감독님께 사과받고
싶은 생각은 없고, 보고 싶지도 않다"
사진=박철우 인스타그램

사진=박철우 인스타그램

프로배구 한국전력 박철우가 12년 전 자신을 폭행한 이상열 KB손해보험 감독을 공개 비판해 눈길을 끌고 있다.

박철우는 18일 열린 OK금융그룹과 경기가 끝난후 인터뷰에서 "최근 이상열 감독님의 인터뷰를 보고 충격이 커서 이렇게 나서게 됐다"고 밝혔다.

앞서 그는 경기 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정말 피꺼솟이네. 피가 거꾸로 솟는다는 느낌이 이런 것인가"라고 글을 게재하기도 했다.

발단된 이유는 전날 이상열 감독의 인터뷰때 했던 발언 때문이다. 당시 이 감독은 우리카드전에서 '요즘 배구계가 뒤숭숭한데 선수들에게 해준 말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대해 "민감한 이야기"라고 운을 뗐다.

이어 이 감독은 "세상이 옛날 같지 않고, 우리는 주목을 받는다. 어떤 일이든 대가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당장 누가 욕하지 않더라도 잘못을 사과하고 조심해야 한다. 남이 모른다고 해서 그냥 넘어가는 게 아니다. 철저히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이 감독은 2009년 남자배구 대표팀 코치 시절 박철우를 구타해 '무기한 자격정지' 중징계를 받았다. 하지만 2년 만에 경기운영위원으로 돌아왔고, 대학 배구 지도자와 해설위원 등을 거쳐 지난해 KB손해보험 사령탑에 올랐다.

이에 대해 박철우는 "시즌 중 이런 얘기를 꺼내 KB손보 선수들에게 미안하다"고 했다. 그는 "이상열 감독님의 기사를 보고 종일 힘들었다. KB손보 감독이 됐을 때도 힘들었는데, 현장에서 마주칠 때도 힘든 상황에서 그런 기사를 보니 이건 아니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는 이 감독이 반성하고 더 나은 지도자가 되길 바라는 마음엔 변함이 없다면서도 이 감독의 폭력 성향이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박철우는 "이 감독이 대학 지도자 시절에도 선수에게 '박철우 때문에 넌 안 맞는 줄 알아'란 말을 한 것으로 들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상열 감독님께 사과받고 싶은 생각은 없고, 보고 싶지도 않다"며 "프로배구가 언론에 나쁘게 비치는 게 싫지만, (폭력 지도자 건을) 정면 돌파해 이번 기회에 뿌리 뽑아야 한다는 생각으로 말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