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셀, 5번째 트리플크라운 달성하고 26점 폭발
한국전력, 송명근·심경섭 빠진 OK금융그룹 꺾고 4위 도약

한국전력이 4위로 뛰어오르며 5라운드를 기분 좋게 마쳤다.

한국전력은 18일 경기도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방문 경기에서 OK금융그룹을 세트 스코어 3-1(20-25 25-21 25-15 25-19)로 따돌렸다.

시즌 15승 15패로 승률 5할에 복귀한 한국전력은 승점 49를 쌓아 OK금융그룹(승점 48·17승 13패)을 5위로 밀어내고 4위로 도약했다.

학교 폭력(학폭) 사건의 직격탄을 맞은 OK금융그룹은 4연패를 당해 '봄 배구'를 장담할 수 없는 처지에 몰렸다.

학창 시절 동료를 때린 가해자임을 인정한 OK금융그룹의 주전 레프트 송명근과 심경섭은 자숙의 뜻에서 잔여 경기를 뛰지 않겠다고 선언했고, 두 선수의 결장 여파는 4연패로 이어졌다.

세터 이민규가 무릎 통증으로 출전하지 못한 것도 OK금융그룹에 악재였다.

한국전력, 송명근·심경섭 빠진 OK금융그룹 꺾고 4위 도약

한국전력은 2세트에서 블로킹 득점만 5개를 따내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어 분수령이 된 3세트에서 카일 러셀(등록명 러셀·6득점), 신영석(4득점), 박철우(3득점) 삼총사를 앞세워 전세를 뒤집었다.

특히 러셀과 신영석은 3세트에서 서브 에이스 3개를 합작해 OK금융그룹의 수비를 완전히 흔들었다.

러셀은 4세트 19-15에서 연속으로 강력한 서브 에이스를 내리꽂아 자신의 5번째 트리플크라운(서브·블로킹·백어택 각 3점 이상)과 개인 통산 서브 득점 100개를 차례로 달성했다.

러셀은 매치 포인트에서도 해결사로 마지막 득점을 올리는 등 61%의 공격 성공률을 찍고 26점을 터뜨렸다.

박철우(14점), 신영석(9점)이 뒤를 받쳤다.

OK금융그룹에서는 펠리페 알톤 반데로가 24득점으로 분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