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원큐, 정규리그 1위 확정하려던 우리은행 안방서 '재뿌리기'

부천 하나원큐가 정규리그 우승을 확정하려던 아산 우리은행에 매운 고춧가루를 뿌렸다.

하나원큐는 18일 충남 아산 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KB국민은행 Liiv M 2020-2021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우리은행과 원정 경기에서 66-64로 이겼다.

우리은행은 이날 이겼더라면 남은 경기 결과에 관계없이 정규리그 1위를 확정할 수 있었지만 하나원큐의 '고춧가루'에 다음을 기약하게 됐다.

우리은행은 21일 부산 BNK와 정규리그 최종전에서 이기면 정규리그 1위를 확정한다.

또 2위 청주 KB가 20일 인천 신한은행에 패해도 우리은행이 정규리그 1위가 된다.

다만 우리은행이 21일 BNK에 패하고 KB가 20일 신한은행, 24일 용인 삼성생명을 연파하면 KB가 1위에 오른다.

우리은행은 2점 뒤진 종료 5초를 남기고 박혜진이 골밑 돌파에 성공, 64-64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나 3.5초를 남기고 마지막 공격에 나선 하나원큐가 신지현의 절묘한 컷인으로 결승점을 뽑아 우리은행의 '잔칫상'을 뒤엎었다.

하나원큐는 강이슬 20점, 강유림 19점씩 기록했고 결승 득점의 주인공 신지현은 12점을 넣었다.

우리은행은 박혜진이 31점으로 분전했으나 정규리그 1위 축포는 터뜨리지 못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