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축구, 새해 첫 FIFA 랭킹 38위 유지

한국 축구가 새해 들어 처음 발표된 국제축구연맹(FIFA) 세계 랭킹에서 38위를 유지했다.

한국은 FIFA가 18일(한국시간) 발표한 2021년 2월 남자축구 세계 랭킹에서 지난해 12월 발표 때와 같은 랭킹 점수(1천465점)로 38위에서 제자리걸음을 했다.

아시아에서는 일본(27위), 이란(29위)에 이어 세 번째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지난해 11월 오스트리아에서 두 차례 친선경기를 벌인 이후 한 경기도 치르지 못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A매치 개최가 여전히 어려운 상황에서 올해 처음 발표된 이번 FIFA 랭킹은 지난해 12월 1경기를 포함해 총 43경기 결과를 반영했다.

이달 초 카메룬에서 막을 내린 2020 아프리카 네이션스 챔피언십 32경기가 대부분을 차지한다.

1위 벨기에부터 32위 터키까지 순위 변동이 없었고, 아프리카 네이션스 챔피언십 우승팀인 모로코가 공동 35위에서 33위로 두 계단 올랐다.

다음 랭킹은 4월 8일 발표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