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직넘버 1' 우리은행 vs '3연승' 하나원큐


[엑스포츠뉴스 아산, 김현세 기자] `부담은 우리은행 쪽이 더….` (이훈재 감독) `크게 부담되지 않지만….` (위성우 감독)

2년 연속 정규리그 우승에 도전하는 아산 우리은행 위비와 최근 3연승 기세를 이으려 하는 부천 하나원큐가 18일 아산 이순신체육관에서 붙는다. 우리은행으로서 정규리그 잔여 2경기 중 1경기를 이기면 우승 확정이다. 하지만 정규리그 2위 청주 KB스타즈가 1경기 차 따라 오는 상황. 역전 우승 허용 가능성이 있다 보니 우리은행 역시 안심할 수 없다. 위 감독은 `전력을 쏟아야 하는 상황`이라고 이야기했다.

상대는 최근 상승세를 타고 있는 하나원큐다. 하나원큐는 핵심 선수 강이슬, 고아라 부상에 9연패까지 빠지는 등 고전했으나, 강이슬 복귀 후 신지현까지 최근 맹활약해 줘 3연승할 수 있었다. 이 감독은 `지현이가 중심을 잘 잡아 줬고, 이슬이 기량이 나오다 보니 나머지 선수까지 시너지를 얻는 것 같다`고 보고 있다.

시즌 상대 전적은 우리은행이 앞섰다. 4승 1패다. 그러나 그때 하나원큐와는 또 다르다. 하나원큐로서는 전보다 우리은행과 대결 전 휴식일이 길었다. 이 감독은 `이전 경기에서는 연전이었다 보니 체력적 부담이 있었다. 우리은행과 3쿼터까지 2, 3점 게임을 했다가 마지막에 무너졌다`며 `이번에는 준비할 수 있는 여유가 있었다. 조건은 같겠지만 연전 때보다 체력적으로 경기력을 좋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위 감독은 최근 경기력이 올라가 있는 하나원큐를 두고 `최근 너무 좋아졌다`며 경계했다.

위 감독은 하나원큐 주득점원 강이슬, 신지현을 막는 데 매치를 교차하며 막아 서겠다고 이야기했다. 이 감독은 `이슬이가 에이스이고, 주득점원이다 보니 파생되는 공격이 나올 것`이라며 `상대는 이슬이를 많이 대비했을 것이라고 생각하는데, 이슬이뿐 아니라 다른 선수도 자신 있게 해 줘야 할 것이다. 지현이에게도 이야기해 뒀다`고 말했다. 또 `우리은행과 경기에서는 평균 득점이 떨어졌다. 이슬이가 상대에게 잡혀서 그러는 것도 있었겠지만, 오늘은 나머지 선수가 더 적극적으로 해 줘야 할 것 같다. 우리가 갖고 있는 공격력이 올라와야 할 것이다. 누구에게 맡기는 게 아니라 찬스가 나면 자신감 갖고 뛰라고 이야기해 줬다`고 말했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이천, 김한준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