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리즈컨라인, '스타크래프트 전설의 향연' 펼친다

뛰어난 실력으로 전설로 자리매김한 '스타크래프트' 강호들이 승부를 가린다.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는 이번주 주말 온라인으로 개최되는 '블리즈컨라인'에서 특집 e스포츠 이벤트, '스타크래프트 전설의 향연(StarCraft Legends)'을 마련, 2월 20일 토요일 오전 8시 10분부터(이하 한국 시간 기준) 방송한다고 밝혔다.

블리즈컨 개막식 이후 곧바로 이어져 그 열기를 이어갈 스타크래프트 전설의 향연에는 'effort' 김정우, 'Last' 김성현, 'MC' 장민철, 'Mvp' 정종현, 'NesTea' 임재덕, 'PartinG' 원이삭, 'Rain' 정윤종, 'Stork' 송병구 등 각 시대를 풍미한 '스타크래프트' 및 '스타크래프트2' 선수 8인이 출격한다. 지도자로 변신한 왕년의 챔피언에서 현역에서 활약 중인 선수까지 다양하게 구성된 이들 여덟 명의 선수들은 약 두 시간에 걸쳐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와 '스타크래프트2'로 2:2 및 3:3 팀전과 개별 전투 등 다양한 방식의 대결을 펼친다.

'스타크래프트 전설의 향연'을 통해 펼쳐지는 모든 경기는 2월 20일 토요일 오전 8시 10분부터 스타크래프트 공식 유튜브 채널 및 공식 트위치 채널에서 한국어로 방송된다. 박상현, 임성춘, 이승원 및 전태양, 황영재 등 열정과 전문성 모두를 겸비한 베테랑 중계진이 합을 맞춰, 맛깔스러우면서도 깊이 있는 경기 해설을 전할 예정이다.

블리즈컨라인은 오는 2월 20일 토요일과 21일 일요일 양일간 펼쳐지며, 모든 프로그램들은 누구나 무료로 시청할 수 있다. 총 여섯 개의 스트리밍 채널을 통해 관심이 가는 게임에 대해 집중적으로 살펴보고, 질의 응답 시간부터 코스튬 플레이, 영상, 장기자랑, 창작 미술 작품의 경연 및 전시, e스포츠 이벤트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콘텐츠를 만끽할 수 있다. 방송을 놓친 이들은 이후 블리즈컨라인 동영상 아카이브를 통해 방송 영상을 무료로 감상할 수 있다.



백민재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