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안토니오와 경기 치른 샬럿도 영향…2경기 미뤄져
NBA 샌안토니오서 코로나19 4명 확진…경기 일정 추가 연기

미국프로농구(NBA) 샌안토니오 스퍼스 선수 4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여 팀의 경기 일정이 줄줄이 취소됐다.

샌안토니오와 마지막으로 경기를 치른 샬럿 호니츠도 리그의 보건·안전 규정에 따라 다가오는 두 경기를 치르지 못하게 됐다.

NBA 사무국은 17일(한국시간) 확진자 접촉자 조사 등의 이유로 샌안토니오의 세 경기와 샬럿의 두 경기를 연기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샌안토니오의 18일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 21일 뉴욕 닉스, 23일 인디애나 페이서스전 일정이 미뤄졌다.

전날 연기가 발표된 17일 디트로이트 피스턴스전을 포함하면 4경기가 연속으로 취소됐다.

샬럿은 18일 시카고 불스, 20일 덴버 너기츠전을 치르지 못한다.

지난해 12월 23일 2020-2021시즌이 개막한 뒤 코로나19로 연기된 NBA 경기는 총 30경기다.

이달 연기된 경기는 모두 8경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