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아레즈, 우리 팀이라 상대 안 해도 돼 행복해" [캠프:톡]


[엑스포츠뉴스 이천, 조은혜 기자] LG 트윈스의 새 외국인투수 앤드류 수아레즈를 향한 기대가 높다. 수아레즈의 공을 알고 있는 로베르토 라모스는 수아레즈가 트윈스에 합류한 것에 가슴을 쓸어내렸다.

수아레즈는 17일 이천LG챔피언스카프에서 두 번째 불펜피칭을 소화했다. 첫 불펜피칭이었던 지난 13일 25구를 던진 뒤 투구수를 늘려 이날 40구를 던졌고, 류지현 감독에 따르면 최고 구속 145km/h를 마크했다. 수아레즈는 `시즌에 맞춰 제구, 체력 등 투구 페이스를 올리고 있다`고 전했다.

수아레즈의 불펜피칭을 지켜본 류지현 감독은 `참 좋은 투수라는 생각이 들었다. 던지는 테마가 분명히 있더라. 그냥 던지는 게 아니라 자기가 어디에 던져야겠다는 테마를 가지고 피칭하는 걸 봤다`며 `커맨드도 본인도 얘기했듯 자신감이 있고, 내가 평가하기에도 굉장히 뛰어나다고 보였다`고 흡족한 마음을 드러냈다.

류 감독은 `커브 RPM(분당회전수)이 2700이 넘더라. 그런 부분에도 강점이 있고, 수직 무브먼트도 기준점이 50~55 정도라고 하는데 62가 나왔다. 하이패스트볼이 타자들을 상대하는 데 있어 굉장히 강점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기대했다.

수아레즈와 라모스는 면식이 있는 사이다. 자가격리를 마치고 16일부터 합류한 라모스는 수아레즈에 대한 질문에 `미국에서부터 알고 지낸 사이`라며 `잘하는 선수인 걸 알고 있어서 LG에 와서 좋다. 상대팀으로 만나지 않아서 정말 행복하다`고 웃었다.

KBO 2년 차가 된 라모스는 수아레즈의 한국 생활 길잡이 역할을 도맡고 있다. 라모스는 `잘 모를 수도 있는 리그에 대한 정보 등을 알려줬다. 수아레즈를 보면서 작년 내모습이 보여서,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도와주려고 한다`고 전했다.

류지현 감독은 `수아레즈가 수줍은 성격인 것 같긴 하다`며 `내성적이고, 아직 나이도 어린 편이다. 그래도 자기 생각을 표현하는 부분에서는 스스럼이 없다`고 얘기했다. 과연 수아레즈가 마운드에서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 지, 케이시 켈리와 함께 원투펀치를 이룰 새 얼굴에 대한 기대가 모인다.

"수아레즈, 우리 팀이라 상대 안 해도 돼 행복해" [캠프:톡]


eunhwe@xportsnews.com / 사진=LG 트윈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