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가 24일 부산 kt와 홈 경기부터 관중 입장을 허용한다.

현대모비스는 17일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완화에 따라 홈 경기 관중 입장을 재개한다"며 "경기장 최대 입장 가능 인원의 30%인 약 1천500명까지 관람할 수 있다"고 밝혔다.

24일 kt와 경기에는 2019-2020시즌 시즌티켓 소지자 약 400명과 일반 관객 1천100명을 대상으로 21일부터 온라인 사전 예매를 진행한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거리두기 단계 완화 이전에도 10% 관중 입장이 가능했지만 지난해 12월 6일 이후부터 무관중 경기를 치러왔다.

경기장에 입장하는 관중은 지정 좌석에만 앉을 수 있고, 좌석 간 일정 거리를 유지해야 한다.

장내 취식은 금지되며 주류를 제외한 물과 음료는 반입할 수 있다.

마스크 착용이 어려운 만 3세 미만은 입장할 수 없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