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만의 인정 “8강 어렵다… PSG는 완벽한 팀”


[엑스포츠뉴스 김희웅 인턴기자] 로날드 쿠만 감독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진출이 어렵단 걸 인정했다.

FC 바르셀로나는 17일 오전 5시(한국 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캄프 누에서 열린 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서 PSG에 1-4로 완패했다.

그야말로 처참하게 무너졌다. 킬리안 음바페에게만 3골을 내주며 처절하게 고개를 떨궜다.

바르사는 특유의 짧은 패스로 공격 전개를 시도했으나 PSG의 압박에 고전했다. 음바페의 빠른 스피드를 활용한 PSG의 공세에 무너졌다.

전반 26분 바르사는 리오넬 메시의 페널티킥 골로 리드를 쥐었다. 그러나 전반 32분 마르코 베라티의 패스를 받은 음바페가 헤라르드 피케와 클레망 랑글레를 제치고 득점에 성공했다.

후반은 PSG 타임이었다. 후반 20분 음바페가 팀에 2번째 골을 선물했다. 알레산드로 플로렌지가 박스 오른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피케가 발로 건드렸다. 볼이 뒤로 흘렀고 박스에 있던 음바페가 밀어 넣었다.

5분 뒤엔 모이스 킨의 헤더 득점으로 PSG가 확실한 승기를 잡았다. PSG는 후반 40분 역습 상황에서 음바페가 정확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가르며 쐐기를 박았다.

경기 후 바르사의 수장 쿠만 감독은 패배를 받아들였다. 스페인 매체 마르카와 인터뷰에서 쿠만 감독은 “PSG가 더 잘했고 매우 효과적이었다. 특히 음바페가 잘했다”며 상대를 치켜세웠다.

이어 “후반전 수비에 문제가 생겼다. 우린 그들이 더 낫단 걸 인정해야 한다. PSG는 우리보다 더 완벽한 팀이다. 우린 패배를 받아들이고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사실상 바르사의 8강 진출이 어려워졌다. 바르사가 8강에 진출하기 위해선 4-0 이상의 승리를 거둬야 한다. 더불어 2차전은 PSG의 안방에서 치러진다.

쿠만 감독은 “홈에서 1-4 패배는 매우 (뒤집기) 어려운 결과다. 우리에겐 기회가 없다”며 현상황을 냉정히 파악했다.

바르사와 PSG의 16강 2차전은 오는 3월 11일에 열린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AP/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