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미희 감독 "선수들 많이 힘들어해…남은 선수들 보호해주길"

박미희(58) 흥국생명 감독이 "남아 있는 선수들이 배구에 집중할 수 있게 도와달라"고 읍소했다.

박 감독은 흥국생명을 향해 쏟아지는 달갑지 않은 관심에서 선수들을 보호하고 싶어한다.

흥국생명은 16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홈경기에서 IBK기업은행에 세트 스코어 0-3(21-25 10-25 10-25)으로 완패했다.

이날 흥국생명은 시즌 한 경기 최소 득점, 최다 득점 차 패배의 불명예 기록도 썼다.

무거운 표정으로 경기장에 도착한 흥국생명 선수들은 완패를 당한 뒤, 회복 훈련도 하지 않고 코트를 떠났다.

최대한 미디어와 대중의 시야에서 멀어지는 게, 선수들을 보호하는 방법일 수도 있다.

흥국생명은 15일 학교 폭력 의혹을 받는 이재영·이다영(25) 쌍둥이 자매에게 무기한 출전 정지 처분을 내렸다.

팀 내부에서 파열음이 들리고, 과거 학교 폭력 논란까지 이어지면서 흥국생명은 크게 흔들렸다.

경기력에도 악영향을 끼쳤다.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승점을 쌓아가던 흥국생명은 최근 4연패 늪에 빠졌다.

국가대표 레프트 이재영과 세터 이다영의 공백이 메우기 어려울 정도로 크다.

여기에 남아 있는 선수들마저 심리적인 부담감을 드러내고 있다.

경기력은 처참한 수준으로 떨어졌다.

박미희 감독은 "최악의 상황이다.

경기력이 나아지는 방법을 고민 중이다"라며 "우리 선수들이 과도한 관심 때문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다.

남은 선수들이 더는 다른 요인으로 방해받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비상식적인 루머까지 들린다.

잘못한 사람은 처벌받아야 하지만 남은 선수들은 배구에 집중해야 하지 않나"라며 "구단도 많이 노력하고 있다.

외부에서도 우리 팀이 흔들리지 않게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