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VO "학교폭력 연루 선수 드래프트 배제, 서약서도 받겠다" [공식발표]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학교폭력 문제로 홍역을 앓고 있는 한국배구연맹(KOVO)이 학교폭력과 연루된 선수의 드래프트 참여 자체를 막기로 결정했다.

연맹은 16일 `최근 불거진 프로선수들의 학생시절과 연루된 학교폭력과 관련해 리그를 관장하고 운영하는 기관으로서 책임을 통감하고 피해자분들과 실망하신 배구 팬들에게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하며 `앞으로 과거 학교폭력과 성범죄 등에 중하게 연루된 선수는 신인선수 드래프트 참여에 전면 배제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배구계는 흥국생명의 '쌍둥이 자매' 이재영과 이다영, OK금융그룹의 송명근, 심경섭의 과거 학교폭력 사실이 피해자들에 의해 폭로가 되면서 논란의 중심에 있다. 학교폭력에 연루된 선수가 이들 뿐 아닐 것이라는 목소리도 나오는 상황, 연맹은 비상대책회의를 소집하고 `학교폭력 연루 선수를 드래프트에서 배제하고, 드래프트 시 학교폭력 관련 서약서를 징구하겠다. 입단 이후 서약서 내용이 허위사실로 확인될 경우 영구제명, 해당 학교 지원금 회수 등 중징계를 내릴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이 밖에 연맹은 학교폭력 예방 및 근절을 위해 대한민국배구협회와 공동으로 초·중·고·대학생 및 프로선수들을 대상으로 익명 신고가 가능한 '피해자 신고센터'를 설치, 피해자 보호 및 조속한 사실 확인 등 그에 따른 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징계 규정도 정비한다. 이날 회의를 통해 연맹은 학교폭력 관련 징계여부의 타당성을 검토하고 한국배구연맹 징계 규정에 학교폭력 연루 등 사회적 물의를 야기한 경우의 징계 사유를 연맹 선수인권보호위원회 규정 10조를 참조해 규정을 신설키로 했다. 프로입문 이전에 발생한 사례에 대해서도 대한민국배구협회와 공동으로 조치할 수 있게 협조키로 했다.

또 현재 초·중·고·대학 학생들을 대상으로 실시하고 있는 학교폭력 근절 예방을 위한 교육을 강화하기 위해 스포츠윤리센터 및 대한민국배구협회와 산하 연맹들과 협의할 계획이다. 또한 현 프로선수들이 모교를 방문하여 후배들과 지속적으로 만나는 '멘토링 프로그램'을 구단과 함께 실시한다.

끝으로 연맹은 '외부 전문기관에 의뢰하여 대한민국배구협회와 산하연맹 합동으로 학교폭력 방지를 위한 웹툰 및 영상을 제작· 배포해 유소년 선수들이 학교폭력의 심각성과 예방의 필요성을 고착시키기 위한 홍보를 펼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KOVO "학교폭력 연루 선수 드래프트 배제, 서약서도 받겠다" [공식발표]


eunhwe@xportsnews.com / 사진=상암, 윤다희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