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체육회가 이른바 '맷값 폭행'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최철원 대한아이스하키협회장 당선인(마이트앤메인 대표)의 인준을 최종 거부했다.

대한아이스하키협회 관계자는 16일 연합뉴스 통화에서 "오늘 오후 대한체육회로부터 인준 불가 공문을 받았다"며 "임원 결격 사유란에 '사회적 물의'라고 적혀 있었다"고 밝혔다.

최 대표는 지난해 12월 대한아이스하키협회 차기 회장 선거에서 당선된 뒤 체육회에 당선인에 대한 인준 신청서를 제출했다.

산하 협회의 임원 인준 절차는 하루 이틀 사이 마무리되는 것이 보통이지만 체육회는 쉽게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최 대표가 2010년 '맷값 폭행' 사건으로 세간을 들썩이게 만든 인물이기 때문이다.

당시 그는 화물차량 기사를 때리고 '맷값'이라며 2천만원을 건네 집행유예를 받았다.

영화 '베테랑'의 소재로 활용될 정도로 국민적인 공분을 산 그는 대한아이스하키협회 차기 회장에 당선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다시 사람들의 입방아에 올랐다.

최 대표가 페어플레이를 생명으로 하는 스포츠 단체의 수장으로 당선됐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비난 여론이 들끓었다.

정치권에선 이른바 '최철원 금지법'이 발의됐다.

반사회적·비윤리적 행위로 형사 처벌받은 사람은 앞으로 체육단체장이 될 수 없도록 하는 게 법안의 골자다.

시민단체들도 체육회를 향해 최 대표의 인준을 거부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체육회는 이 같은 세간의 비난을 십분 이해하면서도 인준을 거부하는 데 주저했다.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다'는 이유로 산하 협회장에 대해 인준을 거부한 전례가 없는 데다 선거 절차상에도 하자가 없었기 때문이다.

체육회는 지난 4일 이사회를 열고 최 당선인의 인준 여부를 논의했으나 찬반 여론이 팽팽하게 갈려 결론을 보류했다.

하지만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의 '쌍둥이 자매' 이재영·이다영의 과거 학교폭력 사건을 계기로 되풀이되는 체육계 폭력을 근절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상황은 급변했다.

체육회는 애초 최 대표의 참석하에 공정위원회를 열어 양쪽의 의견을 충분히 들은 뒤 신중하게 결정을 내릴 계획이었다.

하지만 문재인 대통령까지 직접 나서 체육계 폭력을 근절하라고 지시를 내린 상황에서 더는 판단을 미루지 않고 인준 거부를 결정했다.

체육회의 인준 거부 소식을 전해 들은 최 대표에게 남은 선택지는 2가지다.

최 대표가 체육회를 상대로 소송에 나서 법정에서 다투거나 아니면 스스로 사퇴하는 경우다.

최 대표가 자진 사퇴할 경우 협회는 재선거를 치러야 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