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원 규정 따라 7단으로 승단
바둑 이창석, 설현준 꺾고 크라운해태배 우승…첫 타이틀(종합)

이창석 6단이 설현준 6단을 꺾고 25세 이하 프로 바둑기사들이 겨루는 크라운해태배 정상에 올랐다.

이창석은 16일 서울 한국기원 바둑TV스튜디오에서 열린 2020 크라운해태배 결승 3번기 2국에서 설현준에게 212수 만에 백 불계승을 거뒀다.

전날 1국에서도 213수 만에 흑 불계로 설현준을 꺾은 이창석은 종합 2-0으로 승리하며 대회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2년 연속 크라운해태배 결승에 진출한 이창석은 지난 대회에는 준우승에 머물렀으나, 올해 우승컵을 거머쥐며 2015년 입단 후 첫 타이틀 획득에 성공했다.

또 한국기원 승단 규정에 따라 6단에서 6단으로 승단하는 기쁨도 누렸다.

바둑 이창석, 설현준 꺾고 크라운해태배 우승…첫 타이틀(종합)

이창석은 "좋은 신예대회를 만들어 준 크라운해태 윤영달 회장님께 감사드린다"며 "개인적으로 영광이지만 혼자만 한 것이 아니라 바둑팬 여러분들, 가족들, 친구들의 응원을 많이 받아서 힘을 얻었고 우승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1년 사이 국내 랭킹을 40위에서 11위로 끌어 올려 차세대 대표 주자로 떠오른 이창석은 "랭킹이 많이 올라간 만큼 한국바둑의 허리층을 맡아야 한다는 중압감이 있지만 중국 선수들에게도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준우승 설현준은 "결과는 많이 아쉽지만 경험을 쌓을 수 있어서 좋았다"며 "앞으로도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다.

이창석은 설현준에게 상대 전적 2승 3패로 밀리고 있었지만, 이번 결승 2연승을 포함해 설현준에게 4연승을 달리며 전적을 4승 3패로 뒤집었다.

크라운해태배는 지난해 11월 열린 예선에서 만 25세 이하(1995년생) 프로기사 93명 중 30명의 본선 진출자를 가렸다.

여기에 전기 대회 우승·준우승자인 송지훈 6단과 이창석이 합류하면서 32강 토너먼트로 결승 진출자를 정했다.

이창석은 32강에서 나현 9단, 16강에서 조완규 2단, 8강에서 허서현 2단, 4강에서 최재영 5단을 연파하고 결승에 올랐다.

크라운해태배는 각자 20분에 추가 시간 20초를 주는 시간 누적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우승 상금은 3천만원, 준우승 상금은 1천200만원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