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락슨은 3점슛 8개 포함해 시즌 최다 40득점 맹활약
NBA 동·서부 1위 대결서 유타 승리…필라델피아 꺾고 8연승

' />

미국프로농구 동·서부 콘퍼런스 선두 팀 간 대결에서 유타 재즈가 웃었다.

서부 1위 유타는 16일(한국시간) 미국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의 비빈트 스마트 홈 아레나에서 열린 2020-2021 NBA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동부 1위 필라델피아를 134-123으로 눌렀다.

이로써 최근 8연승 행진을 벌인 유타는 23승 5패로 선두를 굳게 지켰다.

서부 2위 LA 레이커스(21승 7패)에는 2경기 차로 앞섰다.

유타는 최근 20경기에서 19승을 챙기는 무서운 기세를 이어갔다.

반면 3연패를 당한 필라델피아는 18승 10패가 됐다.

한 경기를 덜 치른 동부 2위 밀워키 박스(16승 11패)와는 1.5경기 차다.

벤치에서 나온 조던 클락슨이 올 시즌 자신의 한 경기 최다인 40득점을 기록하며 유타의 승리를 책임졌다.

클락슨은 이날 3점 슛 13개를 던져 8개를 림에 꽂으며 자신의 한 경기 최다 기록을 경신하기도 했다.

도너번 미첼이 24점, 조 잉글스가 20점을 보탰다.

센터 조엘 엠비드가 허리 통증으로 뛰지 못한 필라델피아는 벤 시먼스와 토비아스 해리스가 80점을 합작했으나 연패를 끊지 못했다.

시먼스는 1쿼터에만 19점을 몰아넣는 등 이날 3점 슛을 한 번도 시도조차 하지 않은 채 자신의 한 경기 최다 기록인 42득점을 올리고 9리바운드 12어시스트를 곁들이며 트리플 더블급 활약을 했다.

토비아스 해리스 역시 올 시즌 최다인 36득점(10리바운드)으로 제 몫을 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가렸다.

유타는 106-94로 앞선 채 시작한 4쿼터 들어 시먼스와 해리스를 앞세운 필라델피아에 113-109, 넉 점 차까지 쫓기기도 했다.

하지만 이후 미첼의 돌파에 이은 점프슛, 클락슨의 자유투와 3점 슛 등으로 다시 달아났다.

4쿼터 막판에는 로이스 오닐의 3점 슛이 거푸 터지면서 필라델피아의 추격을 뿌리쳤다.

뉴욕 닉스는 애틀랜타 호크스와의 홈 경기에서 123-112로 이겨 3연승을 달렸다.

줄리어스 랜들이 올 시즌 자신의 한 경기 최다인 44득점을 올리고 9리바운드 5어시스트까지 보태 뉴욕의 승리를 이끌었다.

랜들은 이날 7개의 3점 슛을 성공시켰다.

애틀랜타는 4연패에 빠졌다.

◇ 16일 NBA 전적
워싱턴 131-119 휴스턴
시카고 120-112 인디애나
뉴욕 123-112 애틀랜타
유타 134-123 필라델피아
브루클린 136-125 새크라멘토
LA 클리퍼스 125-118 마이애미
골든스테이트 129-98 클리블랜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