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샌안토니오-디트로이트전 코로나 여파로 연기…시즌 25번째

미국프로농구(NBA) 샌안토니오 스퍼스와 디트로이트 피스턴스 간의 17일(이하 한국시간) 맞대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미뤄졌다.

NBA 사무국은 17일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의 리틀 시저스 아레나에서 열릴 예정이던 샌안트니오-디트로이트의 2020-2021 NBA 정규리그 경기를 연기했다고 16일 발표했다.

NBA 사무국에 따르면 샌안토니오 선수단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이에 코로나19 감염 및 확산 방지를 위한 리그 규정에 따라 확진자와의 밀접 접촉 여부를 확인하다 보니 샌안토니오가 경기 개최에 필요한 최소 선수 숫자 8명을 채울 수 없게 됐다.

이로써 지난해 12월 23일 2020-2021시즌을 개막한 이후 코로나19로 연기된 NBA 경기는 25경기로 늘었다.

다만, 이달 들어서는 연기된 경기가 이번이 세 번째로 지난달보다는 크게 줄었다.

지난달에는 21경기나 코로나19 영향으로 연기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