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없는 배구계 학교 폭력 제보…"평생 죄책감 갖고 살기를"


[엑스포츠뉴스 김현세 기자] 배구계 학교 폭력 관련 제보가 끊이지 않는다. 제보자가 다시 나왔다.

16일 포털사이트 네이트에 '신입 프로여자배구 선수 학폭 피해자'라고 제보가 올라왔다. 이 제보자는 `초등학교 시절 3년 동안 다수 학생으로부터 학교 폭력을 당했다`며 현재 프로배구단에 입단해 있는 신인 선수 중 해당 가해자가 있다고 지목했다.

제보자는 이와 관련해 8일 해당 선수가 속해 있는 배구단에 연락했는데, 일주일 동안 연락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또 배구단에 연락을 취하고 이틀 뒤 가해자 부모로부터 연락이 와 사과를 받았으나 진정성을 느끼지 못했다고도 덧붙였다. 제보자에 따르면 이 부모는 `내 딸이 배구를 그만두면 네 마음이 편하겠느냐. 네 공황장애가 사라지겠느냐`고 말했다고 했는데, 제보자는 `죄를 인정하지 않는다`고 봤다.

제보자는 이 부모로부터 사과 과정이 원만하지 않아 배구단과 대한민국배구협회에 연락을 취했는데, 제보자에 따르면 배구단 측에서는 `해 줄 수 있는 게 없으니 사자대면을 해 합의를 보라`고 했고 협회는 제보자 이야기를 믿는 데 증거가 필요하다며 `말만으로는 믿지 않는다`고 했다고 밝혔다.

제보자는 가해자라고 지목하는 인물로부터 `거지 같다. 더럽다. 죽어라`라고 들어 왔다고 밝혔으며 욕설 등 언어 폭력을 지속적으로 들어 왔고, 유학에 가서도 `'네 인생은 망했다'라는 등 온갖 가지각색의 욕들을 3년간 학교 생활 중에 들어 왔다`고 이야기했다. 또 `그냥 한두 번 욕한 게 아니고 매일 같이 굳이 내 자리까지 와 괴롭히고 저주를 퍼부었다. '왜 괴롭히냐'고 물어 봐도 싫다라는 이유밖에 없었다. 예를 들면 '트롤'이라고 하고 다 들리게 '걔는 왜 사냐 죽지' 그리고 '죽으면 제 장례식장에서 '써니' 춤을 쳐 주겠다'고 본인 친구들과 함께 웃으며 얘기했다`고 말했다.

제보자는 `몇 년간 심리 치료를 받은 게 남아 있다. 내 고통스러운 기억을 꺼내게 만드는 가해자와 관계자들에게서 벗어나고 싶다`며 `더 이상 강하게 호소를 해도 벽에 대고 말하는 것 같다. 배구단 측 태도 또한 2차 가해가 돼 나를 괴롭혀 이 글을 쓴다`고 적었다. 이어 `이 일을 해결해 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어 `수면장애로 인해 지금 일주일 내내 제대로 자지 못하고 있다`며 `가족 전체가 평범한 일상을 못 보내고 있다. 지켜 주지 못했다는 죄책감에 시달리고 있다. 졸업하고 20살이 되면 행복할 줄 알았지만 그 분 때문에 모든 게 무너졌다`고 말했다. 제보자는 `이 글을 본 가해자들은 평생 죄책감을 가지고 살았으면 좋겠고, 따돌림과 괴롭힘은 절대로 정당방위가 될 수 없다`고 이야기했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