봅슬레이 4인승 원윤종 팀, 세계선수권 9위로 3년 연속 톱10

한국 봅슬레이 대표팀의 원윤종(강원도청) 팀이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4인승에서 톱10에 진입했다.

원윤종-김진수-이경민-정현우 팀은 15일(한국시간) 독일 알텐베르크에서 끝난 2020-2021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IBSF) 세계선수권 남자 봅슬레이 4인승 경기에서 1~4차 시기 합계 3분37초95를 기록해 9위에 올랐다.

이로써 4인승 원윤종 팀은 2018-2019시즌 대회부터 3년 연속 세계선수권 10위 안에 드는 성과를 냈다.

원윤종 팀은 2018-2019시즌 대회에서는 7위, 2019-2020시즌 대회에서는 8위에 오른 바 있다.

전날 끝난 1~2차 시기에서 합계 1분49초40을 기록해 8위에 자리했던 원윤종 팀은 3~4차 시기에서 1분48초55의 기록을 내며 한 계단 내려앉았다.

대표팀의 석영진(강원도청)-이선우-채병도-김동현 팀은 1~4차 시기 합계 3분40초11로 18위에 올랐다.

우승은 프란체스코 프리드리히 팀(3분35초02·독일)의 차지가 됐다.

여자 모노봅(1인승 봅슬레이)에서는 김유란(강원도청)이 1~4차 시기 합계 4분4초04로 14위에 자리했다.

카일리 험프리스(3분59초62·미국)가 여자 모노봅 우승을 차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