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의 토트넘, 에버튼전서 4-5 패
손흥민, 팀4골에 모두 기여
손흥민 / 사진=연합뉴스

손흥민 / 사진=연합뉴스

토트넘의 손흥민이 팀 패배에도 불구하고 활약하며 높은 평점을 받았다.

토트넘은 11일(한국시간) 잉글랜드 리버풀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에버턴과의 2020-21 FA컵 16강에서 연장 승부 끝에 4-5로 패해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이날 손흥민은 시즌 11,12호 도움을 올렸다. 손흥민은 전반 4분 왼쪽 코너킥으로 산체스의 헤더골을 이끌어내며 팀의 선제골을 도왔고, 후반 38분에는 왼발 크로스로 케인의 헤더 동점골을 이끌며 두 번째 도움을 기록했다.

전반 추가시간에 손흥민의 패스가 수비수를 맞고 굴절돼 라멜라에게 이어졌고, 라멜라가 이를 로빙 슈팅으로 이어가게 만들었다. 후반 12분에는 왼쪽 코너킥 크로스로 알더베이럴트의 헤더를 이끌어냈고, 이 공은 골키퍼를 맞고 산체스에게 흘러가 동점골이 됐다. 비록 경기에선 졌지만 손흥민의 플레이는 빛났다.

경기 후 축구 통계업체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9.2점이라는 높은 평점을 내렸다. 토트넘 선수 중에서는 가장 높은 평점이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