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비니시우스vs지루-베르너… 토트넘-첼시 예상 라인업


[엑스포츠뉴스 김희웅 인턴기자] 상반된 분위기의 토트넘 홋스퍼와 첼시가 어떤 베스트11을 꺼낼까.

토트넘은 오는 5일 오전 5시(한국 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2라운드에서 난적 첼시와 맞붙는다.

양 팀에 중요한 경기다. 첼시와 토트넘은 승점 33점으로 동률이지만, 득실차에서 앞선 토트넘이 7위, 첼시는 8위에 있다. 이번 경기 결과로 순위가 뒤바뀔 수 있고, 패배하는 팀은 상위권과의 격차가 더 벌어질 수 있다.

중대한 경기를 앞둔 토트넘에 악재가 있다. 에이스 해리 케인이 EPL 20라운드 리버풀과 경기에서 양쪽 발목을 다쳤다. 지난 브라이튼전에서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고 첼시전에도 사실상 결장이 확실시된다.

문제는 케인이 빠진 경기에서 토트넘이 부진하단 것이다. 리버풀전 후반, 토트넘은 이렇다 할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브라이튼전에도 케인의 공백이 드러났다. 매서운 골 감각을 과시하는 손흥민도 파트너 케인이 빠지자 평범한 활약을 펼쳤다. 수비 뒤 공간으로 침투 패스를 뿌려 줄 패서가 없는 게 원인이었다.

공격 조합이 문제인 현시점에서 조제 무리뉴 감독은 어떤 카드를 꺼낼까. 축구 통계 매체 후스코어드는 경기에 앞서 토트넘의 예상 라인업을 내놨다.

매체는 3-4-3 포메이션을 점쳤다. 최전방엔 손흥민, 카를로스 비니시우스, 에릭 라멜라가 포진한다. 중앙 미드필더는 탕귀 은돔벨레,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가 짝을 이루고 양 날개엔 벤 데이비스와 맷 도허티가 나선다. 3백은 조 로든, 에릭 다이어, 토비 알더베이럴트가 구축하고 골문은 위고 요리스가 지킬 것으로 봤다.

영국 매체 익스프레스 역시 손흥민, 비니시우스, 라멜라가 선봉에 설 것으로 내다봤다.

토마스 투헬 감독의 첼시는 어떤 라인업으로 토트넘을 상대할까. 후스코어드는 첼시가 3-4-2-1 포메이션을 꺼낼 것으로 점쳤다.

최전방 공격수로 올리비에 지루가 나서고 그 아래를 티모 베르너와 메이슨 마운트가 받친다. 중앙 미드필더 2명은 조르지뉴와 마테오 코바치치가 구성하고 양 날개엔 마르코스 알론소와 칼럼 허드슨 오도이가 선다. 3백은 안토니오 뤼디거, 티아고 실바, 세사르 아스필리쿠에타가 구축하고 골키퍼 장갑은 에두아르 멘디가 낄 것으로 전망했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PA Images/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