낫소, '남수단에 축구공 10만개 보내기' 캠페인 진행

스포츠용품 전문 업체 ㈜낫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내전으로 체육 활동에 어려움을 겪는 남수단의 청소년을 위해 '축구공 10만 개 보내기 캠페인'을 진행한다.

낫소와 남수단 체육부는 3일 서울월드컵경기장 내 풋볼팬타지움에서 협약식을 했다.

이번 캠페인은 임흥세(65) 남수단 올림픽 부위원장이자 유스 축구대표팀 총감독의 제안을 미래희망기구와 낫소에서 받아들이면서 기획됐다.

낫소가 축구공 5만개를 기부하고, 기업과 비정부기구(NGO), 개인 기부자 등이 5만개를 더해 총 10만개를 전달한다.

낫소와 미래희망기구는 향후 전 아프리카로 캠페인을 확대할 예정이다.

2014년부터 남수단 대표팀을 이끌어 온 임흥세 총감독은 "내전으로 지친 남수단 아이들에게 축구는 꿈과 희망이다.

남수단에서 시작하는 축구공 보내기 캠페인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돼 주변국으로도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