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축구 울산, 2021시즌 K리그1·국제 대회용 유니폼 공개

프로축구 울산 현대가 2021년 K리그1과 2020 국제축구연맹(FIFA) 클럽 월드컵 및 2020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에서 착용할 유니폼을 공개했다.

울산 구단은 1일 "올 시즌 유니폼은 구단의 정통성과 울산시의 정체성을 반영해 디자인됐다"라고 설명했다.

홈 유니폼은 울산의 전통적인 디자인인 블루-네이비 줄무늬가 반영됐고, 구단의 또 다른 대표 색상인 노란색으로 포인트를 가미하면서 색상의 선명함과 신선함을 강조했다.

원정 유니폼은 '처용무'를 패턴화한 포인트 줄무늬를 활용해 팀의 서포터스인 '처용전사'의 응원 모습을 처용무와 융화시켜 팬들과 함께 뛴다는 의미를 더했다.

골키퍼 유니폼은 핑크를 사용하고 팀의 상징인 호랑이 무늬를 담아 필드 유니폼과 차별성을 뒀다.

처음 시도하는 핑크 유니폼과 처용무를 활용한 유니폼은 오는 4일 치러지는 FIFA 클럽 월드컵 무대에서 처음 선보인다.

FIFA 클럽 월드컵 유니폼은 오는 10일까지 UHSHOP에서 선주문 판매된다.

K리그 유니폼은 2월 말, 2021 ACL 유니폼은 3월 중으로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