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거인' 김지찬, 159.3% 오른 7천만원에 사인
'인센티브 선수가 선택' 신연봉제 채택한 삼성, 계약 완료

선수가 계약 구조를 택하는 '신(新)연봉제'를 도입한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가 2021시즌 연봉 계약을 마쳤다.

삼성은 1일 "2021년 재계약 대상자 55명과의 연봉 계약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올해부터 삼성 구단은 선수가 자신의 계약 구조를 직접 선택할 수 있는 '뉴타입 인센티브 제도'를 도입했다.

협상을 통해 합의된 '기준 연봉'을 토대로 '기본형' '목표형' '도전형' 가운데 하나를 선수가 고르게 했다.

기본형을 선택한 선수는 고과 체계에 근거해 합의한 기준 연봉을 그대로 받고, 별도의 인센티브는 없다.

목표형을 고른 선수는 기준 연봉에서 10%를 낮춘 금액에서 연봉 계약을 하고, 이후 좋은 성적을 내면 차감된 금액의 몇 배를 더 받을 수 있다.

도전형을 택한 선수는 기준 연봉에서 20%를 낮춘 금액에서 '기본 연봉'을 정한다.

기준점 이상의 성적을 내면 차감한 20%의 몇 배를 더 인센티브로 받을 수 있다.

삼성 구단은 "개인 목표를 설정하고 이를 달성하는 과정에서 선수들이 성취감을 느낄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이다"라며 "인센티브와 관련한 기준 기록은 현장 코칭스태프와 상의를 통해 정리한 뒤 해당 선수와의 조율을 거쳐 최종적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뉴타입 인센티브 시스템 적용 대상 선수 28명 중 7명이 목표형을, 6명이 도전형을 선택했다.

15명은 기본형을 택했다.

'인센티브 선수가 선택' 신연봉제 채택한 삼성, 계약 완료

이번 연봉 협상에서 가장 높은 인상률을 찍은 선수는 2020년 신인 김지찬이다.

김지찬은 2천700만원에서 159.3% 오른 7천만원에 사인했다.

지난해 삼성 토종 에이스로 활약한 최채흥은 연봉 1억6천만원을 받는다.

지난해 연봉 7천500만원에서 8천500만원(113.3%) 오른 금액이다.

선발과 불펜을 오가며 공헌한 김대우는 1억1천500만원에서 4천만원(34.8%) 인상한 1억5천500만원에 계약했다.

외야수이자 주장 박해민은 지난해 연봉 3억원에서 8천만원(26.7%) 오른 3억8천만원을 받는다.

우타 거포 김동엽은 7천500만원(55.6%) 오른 2억1천만원에 사인했다.

구자욱은 2억8천만원에서 28.6%(8천만원) 상승한 3억6천만원을 받는다.

삼성 마무리 오승환은 지난해보다 1억원 삭감한 11억원에 연봉 계약을 마쳤다.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 주요 선수 연봉(단위: 천원)

┌─────┬─────────────┬─────────────────┐
│ 포지션 │ 2020년 연봉 │ 2021년 연봉 │
│ ├──────┬──────┼─────┬─────┬─────┤
│ │ 선수명 │ `20연봉 │ `21연봉 │ 증감액 │ 증감률 │
├─────┼──────┼──────┼─────┼─────┼─────┤
│ 투수 │ 최채흥 │ 75,000│ 160,000│ 85,000│ 113.3%│
│ ├──────┼──────┼─────┼─────┼─────┤
│ │ 원태인 │ 80,000│ 130,000│ 50,000│ 62.5%│
│ ├──────┼──────┼─────┼─────┼─────┤
│ │ 이승현 │ 100,000│ 150,000│ 50,000│ 50.0%│
│ ├──────┼──────┼─────┼─────┼─────┤
│ │ 최지광 │ 80,000│ 120,000│ 40,000│ 50.0%│
│ ├──────┼──────┼─────┼─────┼─────┤
│ │ 김윤수 │ 37,000│ 80,000│ 43,000│ 116.2%│
│ ├──────┼──────┼─────┼─────┼─────┤
│ │ 노성호 │ 40,000│ 70,000│ 30,000│ 75.0%│
│ ├──────┼──────┼─────┼─────┼─────┤
│ │ 허윤동 │ 27,000│ 45,000│ 18,000│ 66.7%│
│ ├──────┼──────┼─────┼─────┼─────┤
│ │ 이승민 │ 27,000│ 37,000│ 10,000│ 37.0%│
│ ├──────┼──────┼─────┼─────┼─────┤
│ │ 심창민 │ 280,000│ 280,000│ 0│ 0.0%│
│ ├──────┼──────┼─────┼─────┼─────┤
│ │ 오승환 │ 1,200,000│ 1,100,00│ -100,000│ -8.3%│
│ │ │ │ 0│ │ │
│ ├──────┼──────┼─────┼─────┼─────┤
│ │ 백정현 │ 280,000│ 255,000│ -25,000│ -8.9%│
│ ├──────┼──────┼─────┼─────┼─────┤
│ │ 장필준 │ 215,000│ 165,000│ -50,000│ -23.3%│
├─────┼──────┼──────┼─────┼─────┼─────┤
│ 포수 │ 김민수 │ 43,000│ 47,000│ 4,000│ 9.3%│
│ ├──────┼──────┼─────┼─────┼─────┤
│ │ 김응민 │ 32,000│ 49,000│ 17,000│ 53.1%│
├─────┼──────┼──────┼─────┼─────┼─────┤
│ 내야수 │ 강한울 │ 120,000│ 120,000│ 0│ 0.0%│
│ ├──────┼──────┼─────┼─────┼─────┤
│ │ 이학주 │ 90,000│ 70,000│ -20,000│ -22.2%│
│ ├──────┼──────┼─────┼─────┼─────┤
│ │ 이성규 │ 43,000│ 70,000│ 27,000│ 62.8%│
│ ├──────┼──────┼─────┼─────┼─────┤
│ │ 김호재 │ 40,000│ 60,000│ 20,000│ 50.0%│
│ ├──────┼──────┼─────┼─────┼─────┤
│ │ 김지찬 │ 27,000│ 70,000│ 43,000│ 159.3%│
├─────┼──────┼──────┼─────┼─────┼─────┤
│ 외야수 │ 박해민 │ 300,000│ 380,000│ 80,000│ 26.7%│
│ ├──────┼──────┼─────┼─────┼─────┤
│ │ 구자욱 │ 280,000│ 360,000│ 80,000│ 28.6%│
│ ├──────┼──────┼─────┼─────┼─────┤
│ │ 김동엽 │ 135,000│ 210,000│ 75,000│ 55.6%│
│ ├──────┼──────┼─────┼─────┼─────┤
│ │ 박승규 │ 32,000│ 57,000│ 25,000│ 78.1%│
│ ├──────┼──────┼─────┼─────┼─────┤
│ │ 이성곤 │ 35,000│ 54,000│ 19,000│ 54.3%│
│ ├──────┼──────┼─────┼─────┼─────┤
│ │ 김헌곤 │ 190,000│ 160,000│ -30,000│ -15.8%│
└─────┴──────┴──────┴─────┴─────┴─────┘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