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율 46.4%로 재선 성공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기흥 대한체육회장(65·사진)이 재선에 성공해 4년 더 체육회를 이끌게 됐다.

18일 온라인 투표로 진행된 제41대 대한체육회장 선거에서 기호 3번 이기흥 후보는 총투표수 1974표 중 915표를 얻어 득표율 46.4%로 당선이 확정됐다. 기호 4번 강신욱 후보가 507표(25.7%), 1번 이종걸 후보가 423표(21.4%), 2번 유준상 후보가 129표(6.5%)를 받았다.

‘차별 없는 공정’을 강조한 이 당선자는 공약으로 내세운 △스포츠 인권 존중 △체육인 복지 증진 △일자리 확충 △전문체육·생활체육·학교체육의 선순환 구조 마련 △체육지도자의 직업 안정성 확보 등을 차질 없이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그는 “공약을 잘 반영해 실행하도록 준비하겠다”며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시기에 하나 된 체육인의 모습을 보여준 선거인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임기는 2024년까지 4년이다.

이 당선자는 대한수영연맹회장, 대한카누연맹회장, 2012년 런던올림픽 대한민국 선수단장을 지냈다. 2016년 첫 통합 체육회 출범과 함께 치러진 제40대 회장 선거에서 당선됐고 이번에 재선에 성공했다. 이번 당선으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직도 유지하게 됐다.

이번 선거는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인해 비대면 방식으로 치러졌다. 선거인단 2170명 중 1974명이 투표에 참여했고 4년 전 선거 때(63.49%)보다 훨씬 높은 90.97%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선거인단은 회원종목단체, 체육회 대의원, 17개 시·도 체육회, 228개 시·군·구 체육회 임원과 선수, 동호인 중에서 무작위로 선정됐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