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진서, 자오천위 2-0 완파…첫 응씨배 결승 진출

한국 바둑의 최강자 신진서 9단이 생애 처음 응씨배 결승에 진출했다.

신진서는 12일 서울 한국기원과 중국 베이징 중국기원에서 온라인 대국으로 열린 제9회 응씨배 세계프로바둑선수권 준결승 3번기 제2국에서 중국 자오천위 8단에게 277수 만에 백 1점승을 거뒀다.

준결승 3번기에서 2-0 완승을 거둔 신진서는 결승에 올라 '바둑올림픽'이라고 불리는 응씨배에서 첫 우승에 도전한다.

신진서의 결승 상대는 건너편 준결승에서 맞붙은 중국 셰커 8단과 일본 이치리키 료 9단의 승자다.

이로써 한국 바둑은 응씨배에서 9회 연속 결승에 오르는 기록을 이어갔다.

앞선 8번의 결승에서는 조훈현 ·서봉수·유창혁·이창호·최철한 9단이 우승했다.

중국은 창하오·판팅위·탕웨이싱 9단이 정상에 차지한 바 있다.

신진서, 자오천위 2-0 완파…첫 응씨배 결승 진출

이틀 전 준결승 1국에서 힘겹게 역전승했던 신진서는 이날 2국에서는 초반부터 꼼꼼하게 판을 짰다.

신진서는 팽팽한 포석을 거쳐 중반에 접어들며 좌상변 흑진에서 절묘한 응수타진으로 상대 집을 축소시켰다.

우세를 잡은 신진서는 조금의 빈틈도 허용하지 않고 반상을 운영해 완승했다.

1988년 창설된 응씨배는 4년에 한 번 개최되고 단일 대회 최고인 40만달러(약 4억7천500만원)의 우승 상금이 걸려 있다.

대회 창시자인 고(故) 잉창치 선생이 고안한 '전만법'(塡滿法)으로 진행되며 점(點)으로 승부를 정한다.

덤은 8점(7집반)이다.

제한 시간은 3시간이며 초읽기 대신 추가시간 20분을 초과할 때마다 1회에 2집을 공제한다.

공제는 총 2회 가능하고 3번 사용하면 시간패가 선언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