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12월의 골' 주인공 낙점
명실상부 '원더골 제조기' 4개월 연속 '영예'
손흥민 / 사진=연합뉴스(AP)

손흥민 / 사진=연합뉴스(AP)

손흥민이 토트넘 홋스퍼의 '12월의 골' 주인공이 됐다.

토트넘은 12일(한국 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손흥민이 터뜨린 골이 팬 투표를 통해 이달의 골에 뽑혔다고 공식 발표했다.

손흥민은 지난해 12월 7일 북런던 라이벌 아스널을 상대로 원더골을 쏘아 올렸다. 해리 케인의 패스를 받아 볼을 툭툭 치다가 먼 거리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멋지게 골망을 갈랐다. 상대 수문장 베른트 레노의 손을 쓸 수 없는 곳으로 공이 날아갔다.

이번 골은 팬들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다. 87%의 팬들이 손흥민의 손을 들어줬다. 앞서 손흥민은 지난해 9월 사우스햄튼전 골, 10월 번리전 결승골, 11월 맨체스터 시티전 득점으로 이달의 골을 받았다. 이번 수상으로 4개월 연속 이달의 골 주인공이 됐다.

한편 손흥민의 아스널전 원더골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사무국이 꼽은 2020년 베스트 골 중 하나로 선정되기도 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