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2021시즌이 총상금 280억원 규모로 열린다. 역대 최대 규모다.

KLPGA투어는 12일 "대회 수 31개, 총상금 280억원, 평균상금 9억원 규모로 새 시즌 일정을 치를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280억원은 기존 최대 규모였던 2019년 253억원보다 27억원 늘어난 액수다. KLPGA투어는 지난해 1부 정규투어를 269억원 규모로 시즌을 치를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파행 운영했다. 새해에는 대보 챔피언십(가칭), 동부건설 챔피언십(가칭) 등 이미 조인식을 마친 대회를 포함해 최소 4개의 신규 대회를 열 계획이다.

또 11월 말부터는 대만과 베트남, 싱가포르 등 외국에서 3개 대회가 연달아 열린다. 다만 이 대회들은 2021시즌 최종전 종료 이후 열려 2022시즌 대회로 편입된다.

2021시즌 개막전은 4월 8일 롯데스카이힐 제주에서 열리는 롯데렌터카 여자오픈이다. 31개 대회 가운데 총상금 10억원 이상 대회도 10개를 넘어섰다.

김상열 KLPGA 회장은 "2020년은 코로나19 때문에 골프업계를 비롯한 스포츠 산업이 전반적으로 매우 어려웠다"며 "힘든 상황에서도 스폰서분들과 골프장, 대행사, 언론사 등 모든 관계자 여러분이 KLPGA를 응원해준 덕분에 성황리에 시즌을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KLPGA는 앞으로도 규모 확대뿐 아니라 각종 시스템 정비와 제도 개선을 비롯해 팬과 소통하는 팬 친화적인 투어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