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 사생활 다룬 다큐서 증언 나와…체중 관리 실패가 주된 이유
'지금은 둘도 없는 단짝이지만'…우즈, 한때 "미컬슨 깔봤다"

'타이거 우즈가 없었다면 세계 최고의 골프 선수'. 필 미컬슨(이상 미국)에게 따라붙는 말이다.

미컬슨은 우즈에 이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통산 상금 2위에 올라 있고 통산 우승 횟수(44승)에서도 현역 선수 가운데 우즈에 이어 두 번째다.

현역 선수 통산 우승 횟수 3위가 25승을 올린 더스틴 존슨(미국)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미컬슨이 얼마나 대단한 선수인지 충분히 알 수 있다.

미컬슨은 또 PGA투어에서 사실상 유일한 아마추어 신분 우승이라는 진기록을 갖고 있다.

골프 선수로서 재능은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는다는 평가를 받는 이유다.

그러나 우즈는 전성기에 가장 강력한 라이벌이었던 미컬슨을 하찮게 여겼다는 증언이 나와 눈길을 끈다.

미국 HBO가 방영한 우즈의 사생활 등을 다룬 다큐멘터리 '타이거'에서 골프 전문기자 앨런 시프넉은 "우즈가 미컬슨을 깔봤다"고 말했다.

라이벌 선수를 존중하거나 두려워하는 대신 업신여겼다는 얘기다.

우즈는 미컬슨의 재능은 인정했다.

자신만큼 골프 선수로서 재능은 뛰어났다고 평가했지만 "노력하지 않는다"고 깎아내렸다고 시프넉은 설명했다.

미컬슨의 체중 관리 실패는 우즈가 미컬슨을 우습게 여긴 이유 중 하나였다.

시프넉은 "미컬슨이 점점 몸무게가 늘어나고 있을 때 우즈의 몸매는 보디빌딩 선수처럼 변해갔다"고 말했다.

우즈와 우즈의 어머니 쿨티다는 미컬슨의 뚱뚱한 몸매를 놓고 놀려대기 일쑤였다.

쿨티다는 미컬슨의 공인된 별명 '레프티'(왼손잡이) 대신 '뚱뚱이'(hefty)라고 불렀다.
'지금은 둘도 없는 단짝이지만'…우즈, 한때 "미컬슨 깔봤다"

하지만 세월이 지나면서 이제 우즈와 미컬슨은 둘도 없는 친구가 됐다.

둘의 '브로맨스'는 2018년 맞대결 이벤트에 이어 지난해 미국프로풋볼(NFL)의 전설적인 선수 둘과 치른 2대2 대결 등을 통해 더욱 깊어졌다.

미컬슨은 특히 2019년 우즈가 마스터스에서 극적인 우승을 거두자 냅킨에 "타이거, 정말 멋졌어. 최고의 경기였어. 행복하길!"이라는 따뜻한 격려의 말을 써 우즈의 옷장에 남겼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